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약 의심’ 초등학교 통학로서 난폭운전한 50대 구속
입력 2021.06.09 (20:00) 수정 2021.06.09 (20:05) 사회
초등학교 인근 통학로에서 난폭운전을 하고, 출동한 경찰차까지 들이받았던 5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서울남부지법 이영광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를 받는 51살 김 모 씨가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오늘(9일)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7일 오전 9시 반쯤, SUV 차량을 몰고 서울 강서구의 한 초등학교로 진입한 뒤 '음주 운전' 여부를 조사하려던 경찰의 하차 요구에 불응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김 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지만, 차 안에서는 마약류로 의심되는 주사기와 필로폰 성분의 가루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을 감정해 달라고 의뢰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마약 의심’ 초등학교 통학로서 난폭운전한 50대 구속
    • 입력 2021-06-09 20:00:11
    • 수정2021-06-09 20:05:07
    사회
초등학교 인근 통학로에서 난폭운전을 하고, 출동한 경찰차까지 들이받았던 5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서울남부지법 이영광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를 받는 51살 김 모 씨가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오늘(9일)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7일 오전 9시 반쯤, SUV 차량을 몰고 서울 강서구의 한 초등학교로 진입한 뒤 '음주 운전' 여부를 조사하려던 경찰의 하차 요구에 불응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김 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지만, 차 안에서는 마약류로 의심되는 주사기와 필로폰 성분의 가루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을 감정해 달라고 의뢰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