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건물 붕괴…이 시각 구조 현장
입력 2021.06.09 (21:07) 수정 2021.06.09 (21: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건물 규모가 크고 잔해가 많아서 구조작업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데 그럼 사고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구조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날이 어두워졌지만 4시간 넘게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현재 소방당국이 중장비 7대를 투입해 무너진 건물 잔해를 수색 중인데요.

구조 작업이 진행되면서 건물 잔해에 깔려있던 버스의 형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를 비롯해 주변 소방서에서도 구조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는데요...

인력 480여명과 장비 60여대가 동원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앵커]

인명피해 규모 커지는 이유는?

[기자]

당초 소방당국은 매몰된 사람을 12명으로 추정했지만, 구조작업 과정에서 인명피해 규모가 늘어 현재까지 모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방당국은 버스가 건물 잔해에 깔려 완전히 주저 앉으면서 내부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추가 매몰자가 나올 가능성을 두고 구조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앵커]

현장 구조 어려운 점은?

[기자]

무엇보다 건물이 5층 규모로 큽니다.

당연히 무너진 잔해의 양도 상당한 상황인데요.

여기에 날이 저물어서 수색이 쉽지 않았습니다.

특히 탑승자들이 갇힌 버스를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작업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 광주 건물 붕괴…이 시각 구조 현장
    • 입력 2021-06-09 21:07:27
    • 수정2021-06-09 21:14:54
    뉴스 9
[앵커]

건물 규모가 크고 잔해가 많아서 구조작업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데 그럼 사고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구조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날이 어두워졌지만 4시간 넘게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현재 소방당국이 중장비 7대를 투입해 무너진 건물 잔해를 수색 중인데요.

구조 작업이 진행되면서 건물 잔해에 깔려있던 버스의 형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를 비롯해 주변 소방서에서도 구조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는데요...

인력 480여명과 장비 60여대가 동원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앵커]

인명피해 규모 커지는 이유는?

[기자]

당초 소방당국은 매몰된 사람을 12명으로 추정했지만, 구조작업 과정에서 인명피해 규모가 늘어 현재까지 모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방당국은 버스가 건물 잔해에 깔려 완전히 주저 앉으면서 내부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추가 매몰자가 나올 가능성을 두고 구조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앵커]

현장 구조 어려운 점은?

[기자]

무엇보다 건물이 5층 규모로 큽니다.

당연히 무너진 잔해의 양도 상당한 상황인데요.

여기에 날이 저물어서 수색이 쉽지 않았습니다.

특히 탑승자들이 갇힌 버스를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작업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