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일 과천시장 소환투표…“정부 계획 막았다” vs “계획 백지화해야”
입력 2021.06.09 (21:35) 수정 2021.06.09 (21:5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과천청사 부지 개발 계획을 둘러싸고 시작된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가 오는 30일로 확정됐습니다.

정부가 청사 부지 개발을 포기했지만 그 여파가 계속되고 있는 건데요.

소환을 추진하는 주민들은 전면 백지화를 주장하고 있지만, 김종천 시장은 나름의 성과를 거뒀다며 재신임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정/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위원장 :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를 개발하지 않고 (주택 공급하겠습니다)."]

정부과천청사 부지 4천 호 건설 계획이 지역 주민 반발로 무산됐습니다.

정부·여당은 대신 이곳 과천 3기 신도시 지역에 3천 호, 또 다른 신규 택지에 1,300호를 짓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과천시가 제시한 대안을 놓고 협의한 결괍니다.

그러나 시장 주민소환투표는 계속 추진돼 오는 30일로 확정됐습니다.

과천에서만 벌써 두 번쨉니다.

소환을 주장하는 시민들은 특히 대체 부지가 원래 기업 등이 들어서야 할 곳이기에 '과천 베드타운화'를 심화시킨다고 주장합니다.

[김동진/과천시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 대표 :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체부지를 제공하겠다고 했어요. 이것은 과천시민분들의 여론을 무시하는 그런 행태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바뀐 대안이 합리적인 만큼 소환이 필요 없단 주장도 나옵니다.

[김성훈/과천회 회장 : "(2011년에도) 주민소환이 개시됐었는데 투표도 개표하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전례는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직무가 정지된 김종천 시장은 정부를 설득하는 데 성공했고, '자족용지' 부족도 사실이 아니라며 재신임을 호소했습니다.

[김종천/과천시장 : "시정을 책임지는 저로서는 국가의 사업 강행 의지, 경과 등을 보고 대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안 될 상황이라 판단하였습니다. 시민 여러분들의 이해를 구합니다."]

또 정부 정책에 대한 반대로 주민 소환이 추진되는 등 제도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주민소환 투표는 투표권자 1/3이 투표해야 개표하지만, 2011년 투표 때는 투표율이 17.8%에 그쳤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영상편집:차영수
  • 30일 과천시장 소환투표…“정부 계획 막았다” vs “계획 백지화해야”
    • 입력 2021-06-09 21:35:35
    • 수정2021-06-09 21:52:53
    뉴스9(경인)
[앵커]

정부과천청사 부지 개발 계획을 둘러싸고 시작된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가 오는 30일로 확정됐습니다.

정부가 청사 부지 개발을 포기했지만 그 여파가 계속되고 있는 건데요.

소환을 추진하는 주민들은 전면 백지화를 주장하고 있지만, 김종천 시장은 나름의 성과를 거뒀다며 재신임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정/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위원장 :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를 개발하지 않고 (주택 공급하겠습니다)."]

정부과천청사 부지 4천 호 건설 계획이 지역 주민 반발로 무산됐습니다.

정부·여당은 대신 이곳 과천 3기 신도시 지역에 3천 호, 또 다른 신규 택지에 1,300호를 짓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과천시가 제시한 대안을 놓고 협의한 결괍니다.

그러나 시장 주민소환투표는 계속 추진돼 오는 30일로 확정됐습니다.

과천에서만 벌써 두 번쨉니다.

소환을 주장하는 시민들은 특히 대체 부지가 원래 기업 등이 들어서야 할 곳이기에 '과천 베드타운화'를 심화시킨다고 주장합니다.

[김동진/과천시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 대표 :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체부지를 제공하겠다고 했어요. 이것은 과천시민분들의 여론을 무시하는 그런 행태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바뀐 대안이 합리적인 만큼 소환이 필요 없단 주장도 나옵니다.

[김성훈/과천회 회장 : "(2011년에도) 주민소환이 개시됐었는데 투표도 개표하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전례는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직무가 정지된 김종천 시장은 정부를 설득하는 데 성공했고, '자족용지' 부족도 사실이 아니라며 재신임을 호소했습니다.

[김종천/과천시장 : "시정을 책임지는 저로서는 국가의 사업 강행 의지, 경과 등을 보고 대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안 될 상황이라 판단하였습니다. 시민 여러분들의 이해를 구합니다."]

또 정부 정책에 대한 반대로 주민 소환이 추진되는 등 제도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주민소환 투표는 투표권자 1/3이 투표해야 개표하지만, 2011년 투표 때는 투표율이 17.8%에 그쳤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영상편집:차영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