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사 위협에 택시 절취까지…공군 병사 현행범 체포
입력 2021.06.09 (21:43) 수정 2021.06.09 (22:00)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에서 휴가 중이던 공군 병사가 술에 취해 택시기사에게 행패를 부리다 택시를 빼앗아 달아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택시를 몰고 달아나던 이 공군은 추돌사고까지 내고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습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6시 20분쯤, 운행 중인 택시 안에서 술에 취한 승객이 물건을 던지며 난동을 부립니다.

분이 안 풀렸는지 이번에는 택시기사에게 물건을 던지려 합니다.

기사가 팔로 막아보지만 욕설과 위협은 계속됐습니다.

[피해 택시 기사/음성변조 : "위험하다 가만 있어라 하니까, 자기가 지금 안 세우면 나를 죽인다고….협박을 하더라고요. 특수부대원이라고…."]

결국, 기사가 차에서 내려 인근 가게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하는 사이, 이 남성은 차를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해당 병사는 음주상태로 택시를 탈취해 이곳에서부터 1km 가량을 더 달아났습니다.

비틀거리며 달리던 차는 결국, 광안대교 진입로 인근에서 벽면을 들이받고 멈췄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잡고 보니 이 남성은 공군 38전투비행전대 소속 20대 병사.

휴가로 부산에 들렀다 밤새 술을 마신 뒤 택시를 탔다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이 병사는 체포 뒤 경찰의 음주 측정도 거부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병사에 대해 1차 조사를 마치고 군사 경찰에 사건을 넘겼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 기사 위협에 택시 절취까지…공군 병사 현행범 체포
    • 입력 2021-06-09 21:43:09
    • 수정2021-06-09 22:00:40
    뉴스9(부산)
[앵커]

부산에서 휴가 중이던 공군 병사가 술에 취해 택시기사에게 행패를 부리다 택시를 빼앗아 달아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택시를 몰고 달아나던 이 공군은 추돌사고까지 내고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습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6시 20분쯤, 운행 중인 택시 안에서 술에 취한 승객이 물건을 던지며 난동을 부립니다.

분이 안 풀렸는지 이번에는 택시기사에게 물건을 던지려 합니다.

기사가 팔로 막아보지만 욕설과 위협은 계속됐습니다.

[피해 택시 기사/음성변조 : "위험하다 가만 있어라 하니까, 자기가 지금 안 세우면 나를 죽인다고….협박을 하더라고요. 특수부대원이라고…."]

결국, 기사가 차에서 내려 인근 가게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하는 사이, 이 남성은 차를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해당 병사는 음주상태로 택시를 탈취해 이곳에서부터 1km 가량을 더 달아났습니다.

비틀거리며 달리던 차는 결국, 광안대교 진입로 인근에서 벽면을 들이받고 멈췄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잡고 보니 이 남성은 공군 38전투비행전대 소속 20대 병사.

휴가로 부산에 들렀다 밤새 술을 마신 뒤 택시를 탔다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이 병사는 체포 뒤 경찰의 음주 측정도 거부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병사에 대해 1차 조사를 마치고 군사 경찰에 사건을 넘겼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