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주 과학관·춘천 산단 동시 제동
입력 2021.06.09 (21:54) 수정 2021.06.09 (21:59)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원주 국립과학관과 춘천 강원대 첨단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행정안전부의 투자 심사에서 제동이 걸렸습니다.

경제성 검증 등을 좀 더 꼼꼼히 할 필요가 있다는 건데,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환된 원주 옛 미군기지 캠프롱 부지에 들어설 국립 과학관.

과기부의 공모 사업에 선정돼 국비 등 491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조성될 예정입니다.

내년 8월 착공을 계획하고 있었는데, 최근 행정안전부의 투자 심사에서 사업 재검토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총 사업비가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 기준인 500억 원에 육박해 객관적인 사업비 규모를 다시 한번 따져 봐야 한다는 겁니다.

또 국책 사업인데도 40%에 이르는 지방비 부담이 과중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이선화/원주시 첨단산업과장 : "두 가지 부분에 대해서 관계 부처와 협의해서 오는 10월에 다시 재심사 요청을 해서 건립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잘 추진하겠습니다."]

국토부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인 춘천 강원대 캠퍼스 첨단산업단지 조성도 제동이 걸렸습니다.

정부의 예비타당성 결과 경제적 효과가 낮게 나왔기 때문입니다.

또 산단에 입주할 기업 수요가 충분하지 않은 점도 지적됐습니다.

강원도는 일단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올해 말에 있을 제4차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 재심사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박병천/강원도 투자분석담당 : "일단 두 개 사업 다 국비가 확보된 부분이기 때문에 4차 중투에 통과를 하면 추진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만 원주 국립과학관의 경우 자치단체의 예산 부담률이 과하다는 행정안전부의 지적에 따라, 해마다 24억 원 정도로 추산되는 과학관 운영비 부담을 다소 줄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전망도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 원주 과학관·춘천 산단 동시 제동
    • 입력 2021-06-09 21:54:14
    • 수정2021-06-09 21:59:31
    뉴스9(춘천)
[앵커]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원주 국립과학관과 춘천 강원대 첨단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행정안전부의 투자 심사에서 제동이 걸렸습니다.

경제성 검증 등을 좀 더 꼼꼼히 할 필요가 있다는 건데,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환된 원주 옛 미군기지 캠프롱 부지에 들어설 국립 과학관.

과기부의 공모 사업에 선정돼 국비 등 491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조성될 예정입니다.

내년 8월 착공을 계획하고 있었는데, 최근 행정안전부의 투자 심사에서 사업 재검토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총 사업비가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 기준인 500억 원에 육박해 객관적인 사업비 규모를 다시 한번 따져 봐야 한다는 겁니다.

또 국책 사업인데도 40%에 이르는 지방비 부담이 과중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이선화/원주시 첨단산업과장 : "두 가지 부분에 대해서 관계 부처와 협의해서 오는 10월에 다시 재심사 요청을 해서 건립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잘 추진하겠습니다."]

국토부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인 춘천 강원대 캠퍼스 첨단산업단지 조성도 제동이 걸렸습니다.

정부의 예비타당성 결과 경제적 효과가 낮게 나왔기 때문입니다.

또 산단에 입주할 기업 수요가 충분하지 않은 점도 지적됐습니다.

강원도는 일단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올해 말에 있을 제4차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 재심사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박병천/강원도 투자분석담당 : "일단 두 개 사업 다 국비가 확보된 부분이기 때문에 4차 중투에 통과를 하면 추진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만 원주 국립과학관의 경우 자치단체의 예산 부담률이 과하다는 행정안전부의 지적에 따라, 해마다 24억 원 정도로 추산되는 과학관 운영비 부담을 다소 줄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전망도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