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공개행보 윤석열 “가는 길 보면 알 것”…다른 주자들 “빨리 들어와라”
입력 2021.06.10 (06:22) 수정 2021.06.10 (08: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동안 비공개 일정만 가져오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어제 처음으로 공식 행사에 나타났습니다.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 "국민의 기대와 염려를 경청하고 잘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우선은 내일 국민의힘에서 새 당 대표가 뽑힌 뒤 구체적인 정치 일정을 고민할 것 같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잠행 석 달 만에 참여한 첫 공식 행사.

대권 도전에 대한 질문을 받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하겠다, 아니다 대신 지켜봐 달라고만 답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우리 국민 여러분들의 또 기대, 내지는 염려, 이런 걸 제가 다 경청하고 다 알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좀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정치 행보에 대한 첫 입장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시작할지, 국민의힘에 입당할지에 대해선 역시 여운을 남겼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아직, 오늘 처음으로 이렇게 제가 나타났는데, 제가 뭐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장모가 10원 한 장 피해준 것 없다'는 발언.

또, 잠행 피로감이 커진다는 질문이 쏟아졌지만 윤 전 총장은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당 밖의 유력 주자에게 관심이 더 쏠리는 상황에 국민의힘 다른 대선주자들의 견제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3월에 사퇴하신 분이 너무 숨어서 간보기를 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비판했고, 원희룡 제주지사도 윤 전 총장이 검증을 받을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원희룡/제주지사/KBS1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그제 : "빨리 수면 밖으로 나와서, 정치력에 대해서 또 비전에 대해서 검증도 받고 또 국민들에게 비전을 보여주시는 게 맞다고 생각을 합니다."]

윤 전 총장은 내일, 국민의힘 당 대표 선출을 본 뒤 구체적인 정치 행보를 고민할 것으로 보이는데, 공개 행보를 시작한 만큼 결정 시점이 아주 늦어지지는 않을 것이란 당내 관측이 많습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 첫 공개행보 윤석열 “가는 길 보면 알 것”…다른 주자들 “빨리 들어와라”
    • 입력 2021-06-10 06:22:51
    • 수정2021-06-10 08:06:54
    뉴스광장 1부
[앵커]

그동안 비공개 일정만 가져오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어제 처음으로 공식 행사에 나타났습니다.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 "국민의 기대와 염려를 경청하고 잘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우선은 내일 국민의힘에서 새 당 대표가 뽑힌 뒤 구체적인 정치 일정을 고민할 것 같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잠행 석 달 만에 참여한 첫 공식 행사.

대권 도전에 대한 질문을 받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하겠다, 아니다 대신 지켜봐 달라고만 답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우리 국민 여러분들의 또 기대, 내지는 염려, 이런 걸 제가 다 경청하고 다 알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좀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정치 행보에 대한 첫 입장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시작할지, 국민의힘에 입당할지에 대해선 역시 여운을 남겼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아직, 오늘 처음으로 이렇게 제가 나타났는데, 제가 뭐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장모가 10원 한 장 피해준 것 없다'는 발언.

또, 잠행 피로감이 커진다는 질문이 쏟아졌지만 윤 전 총장은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당 밖의 유력 주자에게 관심이 더 쏠리는 상황에 국민의힘 다른 대선주자들의 견제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3월에 사퇴하신 분이 너무 숨어서 간보기를 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비판했고, 원희룡 제주지사도 윤 전 총장이 검증을 받을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원희룡/제주지사/KBS1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그제 : "빨리 수면 밖으로 나와서, 정치력에 대해서 또 비전에 대해서 검증도 받고 또 국민들에게 비전을 보여주시는 게 맞다고 생각을 합니다."]

윤 전 총장은 내일, 국민의힘 당 대표 선출을 본 뒤 구체적인 정치 행보를 고민할 것으로 보이는데, 공개 행보를 시작한 만큼 결정 시점이 아주 늦어지지는 않을 것이란 당내 관측이 많습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