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첫 회의…백신 생산 등 논의
입력 2021.06.10 (08:03) 수정 2021.06.10 (08:04) 정치
청와대는 어제(9일)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출범시키고 화상으로 첫 회의를 열었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한국 시간으로 어제 오후 8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된 첫 회의에서 두 나라가 백신 생산, 원부자재 확대 방안, 연구개발, 인력양성 협력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하고, 향후 활동 계획을 협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전문가 그룹 회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앞으로 협의 과제에 대한 로드맵을 만들어 체계적 논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나라는 또 전문가 그룹을 운영하면서 주기적으로 결과를 점검하고 이후 운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는 국제 백신 협력을 통해 감염병에 대한 공동의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포괄적인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백신 제조를 확대하기 위해 고위급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출범을 합의한 바 있습니다.

어제 화상회의에 우리나라는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 외교정책비서관, 산업정책비서관, 방역기획관 등 청와대 관계 비서관, 보건복지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식약처,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장 등 13명이 참여했습니다.

미국 측에서는 글로벌 보건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 등 美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고위 관계자,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 보건부, 美 국제개발금융공사(DFC) 등 총 12명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첫 회의…백신 생산 등 논의
    • 입력 2021-06-10 08:03:54
    • 수정2021-06-10 08:04:36
    정치
청와대는 어제(9일)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출범시키고 화상으로 첫 회의를 열었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한국 시간으로 어제 오후 8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된 첫 회의에서 두 나라가 백신 생산, 원부자재 확대 방안, 연구개발, 인력양성 협력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하고, 향후 활동 계획을 협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전문가 그룹 회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앞으로 협의 과제에 대한 로드맵을 만들어 체계적 논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나라는 또 전문가 그룹을 운영하면서 주기적으로 결과를 점검하고 이후 운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는 국제 백신 협력을 통해 감염병에 대한 공동의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포괄적인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백신 제조를 확대하기 위해 고위급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출범을 합의한 바 있습니다.

어제 화상회의에 우리나라는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 외교정책비서관, 산업정책비서관, 방역기획관 등 청와대 관계 비서관, 보건복지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식약처,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장 등 13명이 참여했습니다.

미국 측에서는 글로벌 보건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 등 美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고위 관계자,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 보건부, 美 국제개발금융공사(DFC) 등 총 12명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