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열려…서울시-현대차 MOU 체결
입력 2021.06.10 (09:01) 사회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이 가져다줄 이동수단의 변화를 전망하고 모빌리티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행사를 엽니다.

서울시는 오늘(10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2019년에 이어 두 번째 행사입니다.

엑스포에는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 LG전자, GS칼텍스, 벤츠, KT, T맵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등 40여 개 기업이 참여하며, 다양한 논의와 체험행사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특히 서울시와 현대자동차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도심항공교통(UAM) 생태계 조성과 관련 산업 활성화에 나섭니다.

오늘과 내일 진행되는 주제별 세션에서는 서울시의 모빌리티 비전과 국내 기업의 기술과 사업, 모빌리티 산업 동향에 대해 깊이 있는 토론이 이어집니다.

주제관에서는 UAM과 스마트물류, 자율주행 등 주제로, 드론 기체 탑승 체험, 물류배송 로봇, 자율주행 VR 체험 등 다양한 전시와 시연 행사가 진행됩니다.

CJ대한통운, GS칼텍스, LG전자, SKT, 네이버랩스, 카카오모빌리티 등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40여 개 참가기업들은 전시존에서 기업들의 비전과 기술을 선보입니다.

이에 더해 AI 로봇쇼, 대학생 모빌리티 디자인 전시, 웨어러블 로봇 체험, 행사장 인근 자율주행 셔틀 운영 등 시민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개회사에서 "서울시는 도심항공교통, 자율주행, 스마트 물류 배송 시스템 등 모빌리티 생태계와 인프라 구축에 힘써 미래 교통 시간을 앞당기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열려…서울시-현대차 MOU 체결
    • 입력 2021-06-10 09:01:13
    사회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이 가져다줄 이동수단의 변화를 전망하고 모빌리티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행사를 엽니다.

서울시는 오늘(10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2019년에 이어 두 번째 행사입니다.

엑스포에는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 LG전자, GS칼텍스, 벤츠, KT, T맵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등 40여 개 기업이 참여하며, 다양한 논의와 체험행사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특히 서울시와 현대자동차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도심항공교통(UAM) 생태계 조성과 관련 산업 활성화에 나섭니다.

오늘과 내일 진행되는 주제별 세션에서는 서울시의 모빌리티 비전과 국내 기업의 기술과 사업, 모빌리티 산업 동향에 대해 깊이 있는 토론이 이어집니다.

주제관에서는 UAM과 스마트물류, 자율주행 등 주제로, 드론 기체 탑승 체험, 물류배송 로봇, 자율주행 VR 체험 등 다양한 전시와 시연 행사가 진행됩니다.

CJ대한통운, GS칼텍스, LG전자, SKT, 네이버랩스, 카카오모빌리티 등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40여 개 참가기업들은 전시존에서 기업들의 비전과 기술을 선보입니다.

이에 더해 AI 로봇쇼, 대학생 모빌리티 디자인 전시, 웨어러블 로봇 체험, 행사장 인근 자율주행 셔틀 운영 등 시민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개회사에서 "서울시는 도심항공교통, 자율주행, 스마트 물류 배송 시스템 등 모빌리티 생태계와 인프라 구축에 힘써 미래 교통 시간을 앞당기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