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존슨, G7회의 앞두고 ‘새 대서양 헌장’ 발표
입력 2021.06.10 (09:57) 수정 2021.06.10 (09:58)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양자회담에 나섭니다.

로이터,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가 10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만날 예정입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 양국의 협력관계를 다지는 새로운 ‘대서양 헌장’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1941년 프랭클린 루즈벨트 미국 대통령과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가 2차 세계대전 이후 국제 질서의 기본 방침을 정한 대서양 헌장을 본떠 새 구상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 헌장에는 코로나19 종식, 기후 변화 대응, 민주주의 수호,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무역 수립, 사이버 공격 대응을 비롯한 8개 분야의 긴밀한 협력 계획이 담긴다고 로이터가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영국 정부는 “우리는 지구가 직면한 거대한 도전에 맞서 힘을 합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기자들에게 “대서양 헌장은 80년 됐다”며 “자유로운 사회와 국민이 21세기에 믿는 것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상황에서 미국과 영국 사이의 최신 원칙들이 발표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외신은 두 정상이 가능한 한 빨리 양국 간 여행 재개의 노력을 하기로 합의할 전망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영국 언론 텔레그래프는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가 정상회담을 통해 관광 재개를 준비할 ‘공동 여행 태스크포스(TF)’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취임 후 첫 해외순방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9일 영국에 도착했고 11∼13일 콘월에서 열릴 G7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바이든·존슨, G7회의 앞두고 ‘새 대서양 헌장’ 발표
    • 입력 2021-06-10 09:57:56
    • 수정2021-06-10 09:58:26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양자회담에 나섭니다.

로이터,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가 10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만날 예정입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 양국의 협력관계를 다지는 새로운 ‘대서양 헌장’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1941년 프랭클린 루즈벨트 미국 대통령과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가 2차 세계대전 이후 국제 질서의 기본 방침을 정한 대서양 헌장을 본떠 새 구상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 헌장에는 코로나19 종식, 기후 변화 대응, 민주주의 수호,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무역 수립, 사이버 공격 대응을 비롯한 8개 분야의 긴밀한 협력 계획이 담긴다고 로이터가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영국 정부는 “우리는 지구가 직면한 거대한 도전에 맞서 힘을 합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기자들에게 “대서양 헌장은 80년 됐다”며 “자유로운 사회와 국민이 21세기에 믿는 것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상황에서 미국과 영국 사이의 최신 원칙들이 발표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외신은 두 정상이 가능한 한 빨리 양국 간 여행 재개의 노력을 하기로 합의할 전망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영국 언론 텔레그래프는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가 정상회담을 통해 관광 재개를 준비할 ‘공동 여행 태스크포스(TF)’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취임 후 첫 해외순방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9일 영국에 도착했고 11∼13일 콘월에서 열릴 G7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