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미콘 차량 수급조절 앞두고…노사 이견 ‘첨예’
입력 2021.06.10 (10:26) 수정 2021.06.10 (11:00) 930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레미콘 노사도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지나친 경쟁을 막기 위해 택시 수를 제한하는 것처럼, 레미콘 차량도 2년 마다 정부가 등록 대수를 조절하는데요.

노조는 넉넉하다, 사측은 부족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레미콘 차량을 27년째 몰고 있는 60대 기사.

한 달에 많게는 25일 일하고 4백만 원 정도를 법니다.

하지만 1억 원 넘는 레미콘 차량 할부금 등을 빼면 남는 돈은 2백만 원 남짓이라고 말합니다.

[옥치관/레미콘 차량 기사 : "170만 원 정도 (레미콘) 차량 할부금을 빼고 관리비 들어가고 보험료 들어가고 하다 보니까 2백만 원 정도밖에…."]

국토부는 이처럼 어려움을 겪는 건설기계 기사 보호 등을 이유로, 2년마다 차량 수를 조절하고 있습니다.

레미콘 차량의 경우 지난 2009년부터 신규 등록을 제한했는데, 오는 2023년까지 앞으로 2년 동안 제한 여부를 결정할 위원회를 앞두고 노조가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레미콘 조합원 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레미콘 차량 수가 넉넉하다거나 적정하다는 의견이 90%를 넘었으며, 운송 차질을 겪느냐는 물음에는 차질이 없다는 응답이 80%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근거로 제한이 풀리면 과잉 공급으로 생계가 어려워질 거라며, 강력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지대성/민주노총 건설노조 전북건설기계지부장 : "현재 차량으로 충분한데 차를 늘리면 그만큼 우리 조합원들 일이 줄어든다는 이유가 있습니다. 수용되지 않으면 건설노조 6만 조합원이 7월 총파업을 벌이는 것으로…."]

하지만 레미콘 업체들은 2년 만이라도 제한을 풀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레미콘공업협회는 수급조절이 이뤄진 지난 12년 동안 운반비가 70% 가까이 올랐고, 레미콘 차량 부족으로 공사가 차질을 빚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방침 등에 따라 전국적으로 3천 대, 많게는 6천 대가 더 필요하다는 계산입니다.

한편, 레미콘 시장 현황을 조사 중인 국토부는 다음 달 안에 수급조절위원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그래픽:최희태
  • 레미콘 차량 수급조절 앞두고…노사 이견 ‘첨예’
    • 입력 2021-06-10 10:26:37
    • 수정2021-06-10 11:00:02
    930뉴스(전주)
[앵커]

레미콘 노사도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지나친 경쟁을 막기 위해 택시 수를 제한하는 것처럼, 레미콘 차량도 2년 마다 정부가 등록 대수를 조절하는데요.

노조는 넉넉하다, 사측은 부족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레미콘 차량을 27년째 몰고 있는 60대 기사.

한 달에 많게는 25일 일하고 4백만 원 정도를 법니다.

하지만 1억 원 넘는 레미콘 차량 할부금 등을 빼면 남는 돈은 2백만 원 남짓이라고 말합니다.

[옥치관/레미콘 차량 기사 : "170만 원 정도 (레미콘) 차량 할부금을 빼고 관리비 들어가고 보험료 들어가고 하다 보니까 2백만 원 정도밖에…."]

국토부는 이처럼 어려움을 겪는 건설기계 기사 보호 등을 이유로, 2년마다 차량 수를 조절하고 있습니다.

레미콘 차량의 경우 지난 2009년부터 신규 등록을 제한했는데, 오는 2023년까지 앞으로 2년 동안 제한 여부를 결정할 위원회를 앞두고 노조가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레미콘 조합원 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레미콘 차량 수가 넉넉하다거나 적정하다는 의견이 90%를 넘었으며, 운송 차질을 겪느냐는 물음에는 차질이 없다는 응답이 80%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근거로 제한이 풀리면 과잉 공급으로 생계가 어려워질 거라며, 강력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지대성/민주노총 건설노조 전북건설기계지부장 : "현재 차량으로 충분한데 차를 늘리면 그만큼 우리 조합원들 일이 줄어든다는 이유가 있습니다. 수용되지 않으면 건설노조 6만 조합원이 7월 총파업을 벌이는 것으로…."]

하지만 레미콘 업체들은 2년 만이라도 제한을 풀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레미콘공업협회는 수급조절이 이뤄진 지난 12년 동안 운반비가 70% 가까이 올랐고, 레미콘 차량 부족으로 공사가 차질을 빚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방침 등에 따라 전국적으로 3천 대, 많게는 6천 대가 더 필요하다는 계산입니다.

한편, 레미콘 시장 현황을 조사 중인 국토부는 다음 달 안에 수급조절위원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그래픽:최희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