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가 상승에 경제고통지수 6.6…5월 기준 10년 만에 최고
입력 2021.06.10 (15:26) 수정 2021.06.10 (15:39) 경제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한 '경제고통지수'가 5월 기준으로 10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바탕으로 계산해 오늘(10일) 공개한 자료를 보면, 지난달 경제 고통지수는 6.6이었습니다.

이는 5월 기준으로 2011년 5월(7.1)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2019년 5월 4.7, 2020년 5월 4.2과 비교해도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미국 경제학자 아서 오쿤이 처음 고안한 경제 고통지수는 특정 시점의 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해 국민이 느끼는 경제적 어려움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도록 한 지표입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6%, 실업률은 4.0%였으며 이를 더해 6.6의 경제 고통지수가 나왔습니다.

경제 고통지수가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9년 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5월 기준으로 2017년까지 3%대였던 실업률이 2018년 이후 올해까지 4%대를 기록하고 있는 데다 소비자물가 상승률까지 2% 중반을 넘기면서 경제 고통지수가 치솟은 것입니다.

추 의원은 확장실업률(고용보조지표 3)과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을 더한 '서민경제 고통지수'도 산출했습니다.

서민경제 고통지수는 공식 실업자는 물론 원하는 만큼 일하지 못하고 있는 취업자 등 체감상 실업자까지 더한 확장실업률, 서민 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을 바탕으로 계산한 지표입니다. 2017년 현대경제연구원에서 이 지수를 계산해 보고서를 낸 바 있습니다.

5월 서민경제 고통지수는 16.8로 나타났습니다.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이 3.3%였고 확장실업률이 13.5%였습니다.

서민경제 고통지수 16.8은 같은 달 기준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5년(고용보조지표 3 작성 시작 시점) 이후 최고치입니다. 2019년 5월 12.9, 2020년 5월 13.8에서 크게 오른 수치입니다.
  • 물가 상승에 경제고통지수 6.6…5월 기준 10년 만에 최고
    • 입력 2021-06-10 15:26:36
    • 수정2021-06-10 15:39:24
    경제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한 '경제고통지수'가 5월 기준으로 10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바탕으로 계산해 오늘(10일) 공개한 자료를 보면, 지난달 경제 고통지수는 6.6이었습니다.

이는 5월 기준으로 2011년 5월(7.1)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2019년 5월 4.7, 2020년 5월 4.2과 비교해도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미국 경제학자 아서 오쿤이 처음 고안한 경제 고통지수는 특정 시점의 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해 국민이 느끼는 경제적 어려움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도록 한 지표입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6%, 실업률은 4.0%였으며 이를 더해 6.6의 경제 고통지수가 나왔습니다.

경제 고통지수가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9년 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5월 기준으로 2017년까지 3%대였던 실업률이 2018년 이후 올해까지 4%대를 기록하고 있는 데다 소비자물가 상승률까지 2% 중반을 넘기면서 경제 고통지수가 치솟은 것입니다.

추 의원은 확장실업률(고용보조지표 3)과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을 더한 '서민경제 고통지수'도 산출했습니다.

서민경제 고통지수는 공식 실업자는 물론 원하는 만큼 일하지 못하고 있는 취업자 등 체감상 실업자까지 더한 확장실업률, 서민 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을 바탕으로 계산한 지표입니다. 2017년 현대경제연구원에서 이 지수를 계산해 보고서를 낸 바 있습니다.

5월 서민경제 고통지수는 16.8로 나타났습니다.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이 3.3%였고 확장실업률이 13.5%였습니다.

서민경제 고통지수 16.8은 같은 달 기준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5년(고용보조지표 3 작성 시작 시점) 이후 최고치입니다. 2019년 5월 12.9, 2020년 5월 13.8에서 크게 오른 수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