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SC, P4G 후속조치·G7 정상회의 준비상황 등 점검
입력 2021.06.10 (16:55) 수정 2021.06.10 (17:03) 정치
청와대는 오늘(10일)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후속조치 이행과 G7 정상회의 준비상황 등을 점검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우선 지난달 30일~31일 우리나라가 처음 개최한 환경 분야 국제회의인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의 성과를 평가하고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주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및 주요국과의 양자 정상외교와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을 통해 우리가 당면한 국제현안 해결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4차 산업시대 혁신기술 및 친환경 미래산업 분야 등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참석자들은 또, 한반도와 지역 정세를 점검하고 유관국과의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해외 위험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과 보호를 강화하고 국내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외교적 조치 등도 계속 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 NSC, P4G 후속조치·G7 정상회의 준비상황 등 점검
    • 입력 2021-06-10 16:55:19
    • 수정2021-06-10 17:03:39
    정치
청와대는 오늘(10일)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후속조치 이행과 G7 정상회의 준비상황 등을 점검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우선 지난달 30일~31일 우리나라가 처음 개최한 환경 분야 국제회의인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의 성과를 평가하고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주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및 주요국과의 양자 정상외교와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을 통해 우리가 당면한 국제현안 해결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4차 산업시대 혁신기술 및 친환경 미래산업 분야 등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참석자들은 또, 한반도와 지역 정세를 점검하고 유관국과의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해외 위험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과 보호를 강화하고 국내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외교적 조치 등도 계속 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