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영등포구, 성매매집결지 재개발…주거·업무 시설 등 들어설 예정
입력 2021.06.10 (19:21) 수정 2021.06.10 (19:32) 사회
서울 영등포역 앞 성매매 집결지 정비를 위한 ‘영등포 도심역세권 재개발 정비계획’이 결정 고시됐습니다.

영등포구는 낡은 건축물과 성매매 관련 시설이 밀집해 있어 재개발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며 영등포동4가 431-6번지 일대의 2만 3,094㎡를 정비구역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일대에는 공동주택 993세대와 오피스텔 477세대 등 주거시설과 업무·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세부 개발용도·밀도계획 등은 주민 제안을 통해 확정될 예정입니다.

영등포구는 지난 2018년부터 영등포역 일대 환경 개선에 착수해 지난해 1월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주민 공람과 구의회 의견 정취를 거쳐 올해 4월 서울시 도시계획 위원회의 심의를 받았습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 도심 역세권 정비사업은 영중로-영등포 쪽방촌-제2 세종문화회관에 이어 영등포 제2의 르네상스를 실현시킬 핵심사업이 될 것”이라며, “주민의 오랜 염원을 반영해 소통과 협력으로 새롭게 태어날 영등포의 관문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영등포구 제공]
  • 서울 영등포구, 성매매집결지 재개발…주거·업무 시설 등 들어설 예정
    • 입력 2021-06-10 19:21:50
    • 수정2021-06-10 19:32:47
    사회
서울 영등포역 앞 성매매 집결지 정비를 위한 ‘영등포 도심역세권 재개발 정비계획’이 결정 고시됐습니다.

영등포구는 낡은 건축물과 성매매 관련 시설이 밀집해 있어 재개발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며 영등포동4가 431-6번지 일대의 2만 3,094㎡를 정비구역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일대에는 공동주택 993세대와 오피스텔 477세대 등 주거시설과 업무·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세부 개발용도·밀도계획 등은 주민 제안을 통해 확정될 예정입니다.

영등포구는 지난 2018년부터 영등포역 일대 환경 개선에 착수해 지난해 1월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주민 공람과 구의회 의견 정취를 거쳐 올해 4월 서울시 도시계획 위원회의 심의를 받았습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 도심 역세권 정비사업은 영중로-영등포 쪽방촌-제2 세종문화회관에 이어 영등포 제2의 르네상스를 실현시킬 핵심사업이 될 것”이라며, “주민의 오랜 염원을 반영해 소통과 협력으로 새롭게 태어날 영등포의 관문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영등포구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