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종시 체납자 30명 가상화폐로 재산 은닉
입력 2021.06.10 (19:38) 수정 2021.06.10 (19:41)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세종시는 100만 원 이상 지방세를 체납한 1,300여 명 가운데 30명이 가상화폐를 이용해 8천7백여만 원 상당을 거래하면서 재산을 숨기려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세종시는 이들에 대해 거래소를 확인해 가상화폐를 압류하고 차량과 상장 주식, 분양권, 임차권 등에 대해서도 압류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세종시 체납자 30명 가상화폐로 재산 은닉
    • 입력 2021-06-10 19:38:23
    • 수정2021-06-10 19:41:53
    뉴스7(대전)
세종시는 100만 원 이상 지방세를 체납한 1,300여 명 가운데 30명이 가상화폐를 이용해 8천7백여만 원 상당을 거래하면서 재산을 숨기려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세종시는 이들에 대해 거래소를 확인해 가상화폐를 압류하고 차량과 상장 주식, 분양권, 임차권 등에 대해서도 압류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