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조사불가’ 결론…국민의힘, 결국 권익위로
입력 2021.06.10 (21:29) 수정 2021.06.10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이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맡기겠다고 했는데 감사원은 '불가' 하다는 방침을 내놨습니다.

당 안에서도 지적이 나오자 결국, 민주당처럼 권익위 조사를 받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부동산 공급 대책을 내놨습니다.

박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감사원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의뢰한 지 하루 만에, 감사원의 답이 나왔습니다.

직무 범위를 벗어나니, 불가하다는 것이었습니다.

당 안팎에서도 감사원 조사 의뢰가 꼼수라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감사원이 국민의힘 산하기관이냐, 당당하게 조사에 응하자는 중진들 의견이 제기됐고, 복당을 신청한 상태인 홍준표 의원은 권익위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 동참하겠다고 했습니다.

당권 주자들도 가세했습니다.

[홍문표/국민의힘 대표 후보/어제/KBS 토론회 : "(감사원이) 법리상 어렵다면 저는 권익위에서 못 받을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조경태/국민의힘 대표 후보/어제/KBS 토론회 : "비록 민주당 출신이 권익위원장이긴 하지만, 그 밑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의 사명감을 우리는 믿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결국 '안 된다'던 권익위에 내일(11일),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여론은 물론 다른 정당들이 이미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한 상황에서 계속 권익위는 안된다고 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에선 탈당 권유를 받은 일부 의원의 반발이 이어졌지만, 지도부는 시간을 두고 설득작업을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면서 부동산 공급 계획을 내놨습니다.

송영길 대표의 부동산 공급카드인 이른바 '누구나집'을 내년 초, 만 7백여 가구 공급하겠다는 겁니다.

부지는 수도권 6개 지역입니다.

[박정/민주당 부동산 특위 간사 의원 : "신혼부부 및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가 집값의 6에서 16%로 10년간 장기임대 거주한 후 최초 입주 시 가격으로 분양받을 수 있도록…"]

다만 10년 뒤 해당 집값이 떨어지면 손해를 볼 수 있다는 논란은 해소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박찬걸/영상편집:김은주/그래픽:홍윤철
  • 감사원 ‘조사불가’ 결론…국민의힘, 결국 권익위로
    • 입력 2021-06-10 21:29:58
    • 수정2021-06-10 22:05:43
    뉴스 9
[앵커]

국민의힘이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맡기겠다고 했는데 감사원은 '불가' 하다는 방침을 내놨습니다.

당 안에서도 지적이 나오자 결국, 민주당처럼 권익위 조사를 받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부동산 공급 대책을 내놨습니다.

박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감사원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의뢰한 지 하루 만에, 감사원의 답이 나왔습니다.

직무 범위를 벗어나니, 불가하다는 것이었습니다.

당 안팎에서도 감사원 조사 의뢰가 꼼수라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감사원이 국민의힘 산하기관이냐, 당당하게 조사에 응하자는 중진들 의견이 제기됐고, 복당을 신청한 상태인 홍준표 의원은 권익위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 동참하겠다고 했습니다.

당권 주자들도 가세했습니다.

[홍문표/국민의힘 대표 후보/어제/KBS 토론회 : "(감사원이) 법리상 어렵다면 저는 권익위에서 못 받을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조경태/국민의힘 대표 후보/어제/KBS 토론회 : "비록 민주당 출신이 권익위원장이긴 하지만, 그 밑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의 사명감을 우리는 믿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결국 '안 된다'던 권익위에 내일(11일),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여론은 물론 다른 정당들이 이미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한 상황에서 계속 권익위는 안된다고 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에선 탈당 권유를 받은 일부 의원의 반발이 이어졌지만, 지도부는 시간을 두고 설득작업을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면서 부동산 공급 계획을 내놨습니다.

송영길 대표의 부동산 공급카드인 이른바 '누구나집'을 내년 초, 만 7백여 가구 공급하겠다는 겁니다.

부지는 수도권 6개 지역입니다.

[박정/민주당 부동산 특위 간사 의원 : "신혼부부 및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가 집값의 6에서 16%로 10년간 장기임대 거주한 후 최초 입주 시 가격으로 분양받을 수 있도록…"]

다만 10년 뒤 해당 집값이 떨어지면 손해를 볼 수 있다는 논란은 해소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박찬걸/영상편집:김은주/그래픽:홍윤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