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 주 백신 대란 예고…보건소 ‘비상’
입력 2021.06.10 (21:39) 수정 2021.06.10 (22:00)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7일부터 시작된 경남 60살 이상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이 오는 19일 마칠 예정입니다.

하지만 일선 병·의원에 공급된 백신이 예약 인원 물량보다 부족해 다음 주 접종 대란이 예고되는데요.

경상남도와 와 시·군 보건소는 잔여 백신 발생을 최소화하고, 60살 이상 대상자에게 잔여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등 대비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음 주 60살 이상 270명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을 받은 한 의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5 바이알이 필요하지만 실제 공급량은 절반을 겨우 넘는 13 바이알입니다.

이 같은 사정은 경남지역 병·의원 대부분이 마찬가지!

한 곳당, 30명에서 많게는 100명 분량씩 부족합니다.

[최성근/경상남도의사회 회장 : "추가로 백신이 분배되지 않으면 일선 의료기관에서는 상당히 혼란스러울 것입니다. 경상남도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입니다."]

백신 부족의 원인은 확보량을 웃도는 높은 예약률 때문!

60살 이상 전국 900만 명의 예약률은 80%를 넘었습니다.

정부 예방접종 추진단은 추가 백신 공급 계획이 없다며 일선 병·의원의 자구 노력을 주문했습니다.

경남의 시·군 보건소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접종 일을 몰아서 잔여 백신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병·의원에 요청했습니다.

[○○ 보건소 관계자/음성변조 : "이 병원에 백신이 남으니까 이쪽 (다른) 병원에 예약돼 있던 사람을 이쪽 병원으로 보내주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경상남도는 60살 이상에게 잔여 백신을 우선 접종하고 희망자에 한해 얀센 백신을 접종하도록 했습니다.

[신종우/경상남도 복지보건국장 : "부족한 (백신) 물량 때문에 기존 예약자를 (잔여 백신으로) 조정해 접종한다면 예약자는 모두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백신의 추가 공급 없이는 다음 주 백신 대란은 피하기 어려워 60살 이상 예약자들의 불만과 혼란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


  • 다음 주 백신 대란 예고…보건소 ‘비상’
    • 입력 2021-06-10 21:39:31
    • 수정2021-06-10 22:00:34
    뉴스9(창원)
[앵커]

지난 7일부터 시작된 경남 60살 이상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이 오는 19일 마칠 예정입니다.

하지만 일선 병·의원에 공급된 백신이 예약 인원 물량보다 부족해 다음 주 접종 대란이 예고되는데요.

경상남도와 와 시·군 보건소는 잔여 백신 발생을 최소화하고, 60살 이상 대상자에게 잔여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등 대비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음 주 60살 이상 270명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을 받은 한 의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5 바이알이 필요하지만 실제 공급량은 절반을 겨우 넘는 13 바이알입니다.

이 같은 사정은 경남지역 병·의원 대부분이 마찬가지!

한 곳당, 30명에서 많게는 100명 분량씩 부족합니다.

[최성근/경상남도의사회 회장 : "추가로 백신이 분배되지 않으면 일선 의료기관에서는 상당히 혼란스러울 것입니다. 경상남도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입니다."]

백신 부족의 원인은 확보량을 웃도는 높은 예약률 때문!

60살 이상 전국 900만 명의 예약률은 80%를 넘었습니다.

정부 예방접종 추진단은 추가 백신 공급 계획이 없다며 일선 병·의원의 자구 노력을 주문했습니다.

경남의 시·군 보건소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접종 일을 몰아서 잔여 백신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병·의원에 요청했습니다.

[○○ 보건소 관계자/음성변조 : "이 병원에 백신이 남으니까 이쪽 (다른) 병원에 예약돼 있던 사람을 이쪽 병원으로 보내주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경상남도는 60살 이상에게 잔여 백신을 우선 접종하고 희망자에 한해 얀센 백신을 접종하도록 했습니다.

[신종우/경상남도 복지보건국장 : "부족한 (백신) 물량 때문에 기존 예약자를 (잔여 백신으로) 조정해 접종한다면 예약자는 모두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백신의 추가 공급 없이는 다음 주 백신 대란은 피하기 어려워 60살 이상 예약자들의 불만과 혼란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