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청 성희롱 대응 논란…실명 노출에 분리도 안 해
입력 2021.06.10 (21:42) 수정 2021.06.10 (21:58)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의 한 구청 직원이 동료와 상사에게 성희롱과 괴롭힘을 당했다며 진정서를 냈습니다.

그런데 구청이 해당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 그야말로 기본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이름을 그대로 드러내는가 하면, 가해자와 분리도 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 구청 여성 공무원이 동료와 상사 등 3명에게 성희롱과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며 감사실에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피해자는 동료 공무원이 술 따르기를 강요하는 등 지속적으로 괴롭혔고, 일부 상사는 성희롱성 행동을 하거나 이에 동조하는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구청은 두 달여 뒤 가해자들에게 징계를 내렸습니다.

문제는 구청의 신고 처리 과정입니다.

'좋은 게 좋은 거다, 예뻐해서 그런 거라'며 가해자 편에 서서 얘기하는가 하면, 진정서 등록 과정에서 실명이 노출되고, 가해자와의 분리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특히 다른 구청으로 보내달라고 요청했지만 급수를 낮춰 이동해야 한다거나 근무를 원하는 곳에 직접 연락을 하라는 안내만 받았습니다.

해당 구청 관계자는 "피해자가 이미 병가 등을 내고 출근을 하지 않아 가해자와 마주칠 일이 없었고, 다른 구청에 자리가 없어 곧바로 전보 처리가 불가능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피해자는 상급기관인 부산시에도 도움을 요청했지만 조치는 내려지지 않았습니다.

[고혜경/부산시 성희롱·성폭력 근절추진단장 : "저희가 직접 지시가 어려웠던 것은 지방자치시대이다 보니깐 시가 무조건 (전출 요구 등) 그렇게 할 수 없었던 법적인 한계들이 존재해서…."]

부산시 등은 강등 없이 다른 구청으로 이동하는 방안 등을 찾고 있다며, 뒤늦게 피해자 보호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그래픽:김소연
  • 구청 성희롱 대응 논란…실명 노출에 분리도 안 해
    • 입력 2021-06-10 21:42:42
    • 수정2021-06-10 21:58:31
    뉴스9(부산)
[앵커]

부산의 한 구청 직원이 동료와 상사에게 성희롱과 괴롭힘을 당했다며 진정서를 냈습니다.

그런데 구청이 해당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 그야말로 기본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이름을 그대로 드러내는가 하면, 가해자와 분리도 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 구청 여성 공무원이 동료와 상사 등 3명에게 성희롱과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며 감사실에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피해자는 동료 공무원이 술 따르기를 강요하는 등 지속적으로 괴롭혔고, 일부 상사는 성희롱성 행동을 하거나 이에 동조하는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구청은 두 달여 뒤 가해자들에게 징계를 내렸습니다.

문제는 구청의 신고 처리 과정입니다.

'좋은 게 좋은 거다, 예뻐해서 그런 거라'며 가해자 편에 서서 얘기하는가 하면, 진정서 등록 과정에서 실명이 노출되고, 가해자와의 분리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특히 다른 구청으로 보내달라고 요청했지만 급수를 낮춰 이동해야 한다거나 근무를 원하는 곳에 직접 연락을 하라는 안내만 받았습니다.

해당 구청 관계자는 "피해자가 이미 병가 등을 내고 출근을 하지 않아 가해자와 마주칠 일이 없었고, 다른 구청에 자리가 없어 곧바로 전보 처리가 불가능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피해자는 상급기관인 부산시에도 도움을 요청했지만 조치는 내려지지 않았습니다.

[고혜경/부산시 성희롱·성폭력 근절추진단장 : "저희가 직접 지시가 어려웠던 것은 지방자치시대이다 보니깐 시가 무조건 (전출 요구 등) 그렇게 할 수 없었던 법적인 한계들이 존재해서…."]

부산시 등은 강등 없이 다른 구청으로 이동하는 방안 등을 찾고 있다며, 뒤늦게 피해자 보호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그래픽:김소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