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교조, 강성호 교사 무죄 촉구…검찰 징역 1년 구형
입력 2021.06.10 (21:47) 수정 2021.06.10 (21:56)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오늘(10일) 청주지방법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년 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해직된 교사 강성호 씨의 재심 무죄 판결을 촉구했습니다.

전교조는 강 씨가 전교조의 전신인 전국교사협의회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북침설 교육 사건'의 누명을 썼다고 주장했습니다.

1990년 유죄 판결을 받은 강 씨는 10년여 만에 복직했고, 2019년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오늘(10일) 청주지방법원에 열린 결심공판에서, 확정 판결과 동일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구형했습니다.
  • 전교조, 강성호 교사 무죄 촉구…검찰 징역 1년 구형
    • 입력 2021-06-10 21:47:24
    • 수정2021-06-10 21:56:14
    뉴스9(청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오늘(10일) 청주지방법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년 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해직된 교사 강성호 씨의 재심 무죄 판결을 촉구했습니다.

전교조는 강 씨가 전교조의 전신인 전국교사협의회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북침설 교육 사건'의 누명을 썼다고 주장했습니다.

1990년 유죄 판결을 받은 강 씨는 10년여 만에 복직했고, 2019년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오늘(10일) 청주지방법원에 열린 결심공판에서, 확정 판결과 동일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구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