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대 감금해 성매매 100여 차례 알선한 일당 검거
입력 2021.06.10 (22:31) 수정 2021.06.10 (22:58) 사회
가출한 10대 여학생을 감금해 100여 차례 성매매를 시키고 돈을 가로챈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오늘(10일) 폭행, 성매매 강요 알선,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로 김 모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성매매 알선 방조 등 혐의로 임 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평택시 한 오피스텔에 10대인 A양을 감금한 뒤 채팅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성매수 남성을 찾아 100여 차례 성매매를 강요하고 대금 수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가출 청소년들이 함께 생활하는 이른바 '가출팸' 일원으로 생활했던 이들은 지난해 6월 가출한 A양을 받아들인 뒤 지속해서 성매매할 것을 종용했고, 거부하는 A양 앞에서 흉기로 자해를 하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해 성매매에 나서게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채팅 앱을 통해 성매수남을 모집해 많으면 하루 10건까지 성매매를 하게 했고, A양이 성매매 대금 65만 원을 제대로 받아오지 못했다는 이유로 옷을 벗긴 뒤 알몸을 카메라로 촬영하고 폭행하기도 했습니다.

A양이 성인이 된 지난해 1월에는 은행에서 300만 원을 대출받게 한 뒤 이를 가로채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양은 지난 2월 '가출팸' 숙소에서 가까스로 탈출해 피해 사실을 가족에게 알렸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오피스텔을 급습해 김 씨 등을 차례로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이들 외에도 성매매 알선을 도운 일당 2명을 추가 확인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엔 A양이 성매매 피해 사실을 밝히지 않아 감금과 폭행 등에 대해서만 수사했으나 통신 기록 등을 수사하며 성매매 알선 정황이 확인돼 수사를 확대했다"며 "성매수 남성 등에 대한 수사도 함께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10대 감금해 성매매 100여 차례 알선한 일당 검거
    • 입력 2021-06-10 22:31:30
    • 수정2021-06-10 22:58:49
    사회
가출한 10대 여학생을 감금해 100여 차례 성매매를 시키고 돈을 가로챈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오늘(10일) 폭행, 성매매 강요 알선,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로 김 모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성매매 알선 방조 등 혐의로 임 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평택시 한 오피스텔에 10대인 A양을 감금한 뒤 채팅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성매수 남성을 찾아 100여 차례 성매매를 강요하고 대금 수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가출 청소년들이 함께 생활하는 이른바 '가출팸' 일원으로 생활했던 이들은 지난해 6월 가출한 A양을 받아들인 뒤 지속해서 성매매할 것을 종용했고, 거부하는 A양 앞에서 흉기로 자해를 하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해 성매매에 나서게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채팅 앱을 통해 성매수남을 모집해 많으면 하루 10건까지 성매매를 하게 했고, A양이 성매매 대금 65만 원을 제대로 받아오지 못했다는 이유로 옷을 벗긴 뒤 알몸을 카메라로 촬영하고 폭행하기도 했습니다.

A양이 성인이 된 지난해 1월에는 은행에서 300만 원을 대출받게 한 뒤 이를 가로채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양은 지난 2월 '가출팸' 숙소에서 가까스로 탈출해 피해 사실을 가족에게 알렸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오피스텔을 급습해 김 씨 등을 차례로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이들 외에도 성매매 알선을 도운 일당 2명을 추가 확인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엔 A양이 성매매 피해 사실을 밝히지 않아 감금과 폭행 등에 대해서만 수사했으나 통신 기록 등을 수사하며 성매매 알선 정황이 확인돼 수사를 확대했다"며 "성매수 남성 등에 대한 수사도 함께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