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美FDA, ‘폐기 위기’ 얀센 백신 유통기한 연장…3→4.5개월로
입력 2021.06.11 (04:53) 수정 2021.06.11 (06:47) 국제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대량으로 폐기될 위기에 놓였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연장했습니다.

얀센의 모기업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은 현지시간 10일, FDA가 자사 백신의 유통기한 연장을 승인했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FDA는 당초 3개월이었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유통기한을 4개월 반으로 연장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이 창고에 쌓인 채 이달 말이면 유통기한이 만료될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앞서 미 보건 당국은 지난 4월 얀센 백신이 심각한 혈전증을 유발하는 사례가 보고되자 이 백신에 대해 임시 사용 중단을 권고했습니다.

보건 당국은 혈전증 유발 사례를 추가로 수집하고 안전성을 검토한 뒤 열흘 만에 사용을 재개하라고 권고했지만, 불안감이 퍼지면서 사람들이 얀센 백신을 기피하고 있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지금까지 2천140만 회 분량의 얀센 백신이 미 정부에 납품됐지만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을 갓 넘기는 수준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J&J은 "이번 결정은 여전히 진행 중인 안정성 평가 연구 결과 나온 데이터에 기반을 둔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FDA, ‘폐기 위기’ 얀센 백신 유통기한 연장…3→4.5개월로
    • 입력 2021-06-11 04:53:19
    • 수정2021-06-11 06:47:36
    국제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대량으로 폐기될 위기에 놓였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연장했습니다.

얀센의 모기업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은 현지시간 10일, FDA가 자사 백신의 유통기한 연장을 승인했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FDA는 당초 3개월이었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유통기한을 4개월 반으로 연장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이 창고에 쌓인 채 이달 말이면 유통기한이 만료될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앞서 미 보건 당국은 지난 4월 얀센 백신이 심각한 혈전증을 유발하는 사례가 보고되자 이 백신에 대해 임시 사용 중단을 권고했습니다.

보건 당국은 혈전증 유발 사례를 추가로 수집하고 안전성을 검토한 뒤 열흘 만에 사용을 재개하라고 권고했지만, 불안감이 퍼지면서 사람들이 얀센 백신을 기피하고 있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지금까지 2천140만 회 분량의 얀센 백신이 미 정부에 납품됐지만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을 갓 넘기는 수준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J&J은 "이번 결정은 여전히 진행 중인 안정성 평가 연구 결과 나온 데이터에 기반을 둔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