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꼭대기에 옥상 출입문 없어요”…비상구 확인해야
입력 2021.06.11 (08:49) 수정 2021.06.11 (09:01)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파트에서 불이 나면 옥상으로 대피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맨 꼭대기 층으로 올라가도 비상구를 찾기 어려워 주의가 필요합니다.

조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경기도 군포의 아파트 화재 현장입니다.

불이 나자 일부 주민들이 옥상으로 대피했지만 출구를 찾지 못해 피해가 커졌습니다.

청주의 한 아파트.

불이 나면 옥상으로 대피해야 하지만, 아파트 맨 윗층에는 기계실 출입문 뿐입니다.

옥상 출입문은 한 층 아래 있습니다.

피난 경로 표시가 없어 옥상 출구와 기계실 출입문을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한동광/청주서부소방서 소방교 : "유사시에 기계실로 올라갈 수 없도록 착각을 방지하기 위해 쇠사슬을 설치해 안전관리를 하고…."]

비상구를 찾아도 대피가 쉽지 않습니다.

신축 아파트는 불이 나면 자동으로 옥상 문이 열리도록 의무화돼있지만, 2016년 이전에 지은 아파트는 수동으로 여닫아야 해 문을 잠궈두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아파트 관리인 : "청소년들이 수시로 올라와서 담배를 피운다든가 술을 마셔서 범죄 예방을 위해 잠궈두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구축 아파트에도 자동 개폐 장치를 설치하고 피난 유도선을 표시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VJ 이승훈/영상편집:조의성
  • “아파트 꼭대기에 옥상 출입문 없어요”…비상구 확인해야
    • 입력 2021-06-11 08:49:04
    • 수정2021-06-11 09:01:09
    뉴스광장(청주)
[앵커]

아파트에서 불이 나면 옥상으로 대피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맨 꼭대기 층으로 올라가도 비상구를 찾기 어려워 주의가 필요합니다.

조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경기도 군포의 아파트 화재 현장입니다.

불이 나자 일부 주민들이 옥상으로 대피했지만 출구를 찾지 못해 피해가 커졌습니다.

청주의 한 아파트.

불이 나면 옥상으로 대피해야 하지만, 아파트 맨 윗층에는 기계실 출입문 뿐입니다.

옥상 출입문은 한 층 아래 있습니다.

피난 경로 표시가 없어 옥상 출구와 기계실 출입문을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한동광/청주서부소방서 소방교 : "유사시에 기계실로 올라갈 수 없도록 착각을 방지하기 위해 쇠사슬을 설치해 안전관리를 하고…."]

비상구를 찾아도 대피가 쉽지 않습니다.

신축 아파트는 불이 나면 자동으로 옥상 문이 열리도록 의무화돼있지만, 2016년 이전에 지은 아파트는 수동으로 여닫아야 해 문을 잠궈두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아파트 관리인 : "청소년들이 수시로 올라와서 담배를 피운다든가 술을 마셔서 범죄 예방을 위해 잠궈두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구축 아파트에도 자동 개폐 장치를 설치하고 피난 유도선을 표시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VJ 이승훈/영상편집:조의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