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드니, 37년 만에 최저기온…남극발 한파에 폭설
입력 2021.06.11 (10:49) 수정 2021.06.11 (10:5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호주 시드니에 남극발 한파가 덮쳐 37년 만에 최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호주 기상청은 어제 오후 남극의 차가운 공기가 뉴사우스웨일스주 상공을 뒤덮어 시드니 낮 기온이 섭씨 10.3도까지 내려갔다고 밝혔습니다.

블루마운틴 등 일부 산악 지대에서는 심야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폭설이 내리기도 했는데요.

일부 도로가 얼면서 봉쇄돼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 시드니, 37년 만에 최저기온…남극발 한파에 폭설
    • 입력 2021-06-11 10:49:47
    • 수정2021-06-11 10:53:22
    지구촌뉴스
호주 시드니에 남극발 한파가 덮쳐 37년 만에 최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호주 기상청은 어제 오후 남극의 차가운 공기가 뉴사우스웨일스주 상공을 뒤덮어 시드니 낮 기온이 섭씨 10.3도까지 내려갔다고 밝혔습니다.

블루마운틴 등 일부 산악 지대에서는 심야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폭설이 내리기도 했는데요.

일부 도로가 얼면서 봉쇄돼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