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영업비밀 탈취 혐의’ 삼양인터내셔날 압수수색
입력 2021.06.11 (11:16) 수정 2021.06.11 (11:16) 사회
경찰이 경쟁회사의 영업비밀을 빼돌린 혐의로 GS그룹 계열사인 삼양인터내셔날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대는 어제(10일) 오전 11시부터 약 4시간 동안 서울 종로구의 삼양인터내셔날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양인터내셔날은 경쟁 관계에 있는 방역업체 세스코 전 직원 A 씨를 통해 영업비밀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영업비밀을 넘겨준 혐의를 받고 있는 A 씨의 서울 강동구 집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영업비밀 탈취 혐의’ 삼양인터내셔날 압수수색
    • 입력 2021-06-11 11:16:05
    • 수정2021-06-11 11:16:47
    사회
경찰이 경쟁회사의 영업비밀을 빼돌린 혐의로 GS그룹 계열사인 삼양인터내셔날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대는 어제(10일) 오전 11시부터 약 4시간 동안 서울 종로구의 삼양인터내셔날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양인터내셔날은 경쟁 관계에 있는 방역업체 세스코 전 직원 A 씨를 통해 영업비밀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영업비밀을 넘겨준 혐의를 받고 있는 A 씨의 서울 강동구 집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