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 부품업체 80% ‘무대책’…“1000곳 미래차 전환 지원”
입력 2021.06.11 (13:01) 수정 2021.06.11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차'로 자동차 산업이 큰 전환기를 맞고 있죠.

그러나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 대부분이 당장 어떻게 뭘 준비해야 할지 대책이 없는 상황입니다.

정부가 자동차 부품업체들에 대한 미래차 산업 전환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산의 한 자동차 부품공장.

50년 넘게 자동차 엔진에 들어가는 피스톤만 만들어 온 곳입니다.

국내 시장 1위, 세계 4위 점유율인데,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엔진이 없어지고, 그 자리를 모터와 연료전지가 대신하게 되면서, 피스톤은 필요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수소차 부품과 전기차 부품 개발로 돌파구를 찾고 있습니다.

[장인환/동양피스톤 부사장 : "(미래차 전환으로 인해) 굉장한 위기감이 있습니다. (기존의)설비나 이런 것들이 다 필요 없어지게 되고, 거기에 따른 많은 인원들이 유휴화되면 사회적 문제도 될 것이고, 우리 회사 존폐와 관련된 문제이기도 해서..."]

그러나 국내 부품업체 대부분은 매출 100억 원 미만의 영세기업.

미래차 전환에 빠르게 대응하긴 역부족입니다.

실제로 자동차 부품 기업 열 곳 가운데 여덟 곳은 현재 미래차 전환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부품 업체 절반 가까운 4천백여 곳이 엔진 등 미래차 시장에선 경쟁력이 없는 분야에 해당하고, 이 가운데 9백 개 업체는 2030년 전에 아예 사라질 것이란 연구 결과까지 있습니다.

이대로 있다가는 연쇄 도산과 대량 실업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결국, 정부가 지원에 나섰습니다.

2030년까지 기존 업체 천 곳이 미래차 부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연구 개발 등을 지원하고, 2025년까지 미래차 인력 만 명을 양성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부품기업에 대한 사업재편 컨설팅 및 사업화에 대한 지원과 부품기업과 스타트업을 발굴해 연계하는 스마트 브릿지 프로젝트 운영 등 사업 재편 지원 시스템 확충을 통해서..."]

정부는 현재 70% 안팎인 미래차 부품의 국산화율도 2025년까지 95%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영상편집:이진이/그래픽:채상우
  • 차 부품업체 80% ‘무대책’…“1000곳 미래차 전환 지원”
    • 입력 2021-06-11 13:01:28
    • 수정2021-06-11 13:04:47
    뉴스 12
[앵커]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차'로 자동차 산업이 큰 전환기를 맞고 있죠.

그러나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 대부분이 당장 어떻게 뭘 준비해야 할지 대책이 없는 상황입니다.

정부가 자동차 부품업체들에 대한 미래차 산업 전환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산의 한 자동차 부품공장.

50년 넘게 자동차 엔진에 들어가는 피스톤만 만들어 온 곳입니다.

국내 시장 1위, 세계 4위 점유율인데,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엔진이 없어지고, 그 자리를 모터와 연료전지가 대신하게 되면서, 피스톤은 필요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수소차 부품과 전기차 부품 개발로 돌파구를 찾고 있습니다.

[장인환/동양피스톤 부사장 : "(미래차 전환으로 인해) 굉장한 위기감이 있습니다. (기존의)설비나 이런 것들이 다 필요 없어지게 되고, 거기에 따른 많은 인원들이 유휴화되면 사회적 문제도 될 것이고, 우리 회사 존폐와 관련된 문제이기도 해서..."]

그러나 국내 부품업체 대부분은 매출 100억 원 미만의 영세기업.

미래차 전환에 빠르게 대응하긴 역부족입니다.

실제로 자동차 부품 기업 열 곳 가운데 여덟 곳은 현재 미래차 전환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부품 업체 절반 가까운 4천백여 곳이 엔진 등 미래차 시장에선 경쟁력이 없는 분야에 해당하고, 이 가운데 9백 개 업체는 2030년 전에 아예 사라질 것이란 연구 결과까지 있습니다.

이대로 있다가는 연쇄 도산과 대량 실업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결국, 정부가 지원에 나섰습니다.

2030년까지 기존 업체 천 곳이 미래차 부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연구 개발 등을 지원하고, 2025년까지 미래차 인력 만 명을 양성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부품기업에 대한 사업재편 컨설팅 및 사업화에 대한 지원과 부품기업과 스타트업을 발굴해 연계하는 스마트 브릿지 프로젝트 운영 등 사업 재편 지원 시스템 확충을 통해서..."]

정부는 현재 70% 안팎인 미래차 부품의 국산화율도 2025년까지 95%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영상편집:이진이/그래픽:채상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