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억원 기재차관 “녹색 전환 과정서 취약 업종 등 세심한 지원”
입력 2021.06.11 (14:49) 수정 2021.06.11 (15:12) 경제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녹색 전환 과정에서 소외된 계층 및 지역, 전환속도를 따라가기 힘든 취약 업종과 기업군 등을 세심하게 지원해 공정한 전환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차관은 오늘(11일) 서울 광화문 HJ비즈니스센터에서 한국판 뉴딜 자문단 그린뉴딜 분과 제5차 회의를 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대기업과 달리 수많은 중소·중견기업이 재정적·기술적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자동차·철강·석유화학 등 우리나라의 고탄소 산업구조는 녹색 전환에 더 많은 노력과 비용을 발생시킬 것”이라며 “현장의 신재생에너지 계통 부족이나, 수소충전소 입지선정 문제 등으로 일부 사업은 속도감 있는 추진이 어렵게 되기도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린뉴딜은 현장 요구를 반영하고 급변하는 대내외 경제·환경 여건에 대응하며 끊임없이 보완될 것”이라며 “2050 탄소 중립 시나리오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상향에 따라 목표와 이행 시점을 명확히 하고 녹색 인프라, 그린에너지 등 주요 사업 투자가 이에 부합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탄소 중립 경제로 전환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선도적 연구개발(R&D) 등을 지원하기 위한 기후대응기금을 내년 신설·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이억원 기재차관 “녹색 전환 과정서 취약 업종 등 세심한 지원”
    • 입력 2021-06-11 14:49:09
    • 수정2021-06-11 15:12:56
    경제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녹색 전환 과정에서 소외된 계층 및 지역, 전환속도를 따라가기 힘든 취약 업종과 기업군 등을 세심하게 지원해 공정한 전환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차관은 오늘(11일) 서울 광화문 HJ비즈니스센터에서 한국판 뉴딜 자문단 그린뉴딜 분과 제5차 회의를 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대기업과 달리 수많은 중소·중견기업이 재정적·기술적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자동차·철강·석유화학 등 우리나라의 고탄소 산업구조는 녹색 전환에 더 많은 노력과 비용을 발생시킬 것”이라며 “현장의 신재생에너지 계통 부족이나, 수소충전소 입지선정 문제 등으로 일부 사업은 속도감 있는 추진이 어렵게 되기도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린뉴딜은 현장 요구를 반영하고 급변하는 대내외 경제·환경 여건에 대응하며 끊임없이 보완될 것”이라며 “2050 탄소 중립 시나리오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상향에 따라 목표와 이행 시점을 명확히 하고 녹색 인프라, 그린에너지 등 주요 사업 투자가 이에 부합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탄소 중립 경제로 전환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선도적 연구개발(R&D) 등을 지원하기 위한 기후대응기금을 내년 신설·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