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랜섬웨어 피해 잇따라…과기부, 민간과 협력해 피해예방 모색
입력 2021.06.11 (14:54) 수정 2021.06.11 (15:58) 사회
최근 국내외에서 랜섬웨어 피해를 입는 사례가 잇따르자 우리 정부가 민간기업과 협력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11일) 조경식 2차관 주재로 '랜섬웨어 대응강화를 위한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간담회에는 SK텔레콤, 삼성생명, 롯데카드 등 17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했습니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 코드입니다. 지난달 미국 최대 송유관 회사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랜섬웨어 공격으로 송유관 가동이 전면 중단되자 해커에게 약 5백만 달러를 지불하고 피해를 복구한 바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배달대행기업 슈퍼히어로의 전국 3만 5천 점포 영업이 마비되는 등 관련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경식 차관은 “랜섬웨어는 다른 사이버위협과 다르게 사실상 피해 복구가 불가능하여 치명적인 피해가 발생"한다며 "관련 부처와 함께 랜섬웨어 대응강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랜섬웨어 피해 잇따라…과기부, 민간과 협력해 피해예방 모색
    • 입력 2021-06-11 14:54:44
    • 수정2021-06-11 15:58:34
    사회
최근 국내외에서 랜섬웨어 피해를 입는 사례가 잇따르자 우리 정부가 민간기업과 협력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11일) 조경식 2차관 주재로 '랜섬웨어 대응강화를 위한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간담회에는 SK텔레콤, 삼성생명, 롯데카드 등 17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했습니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 코드입니다. 지난달 미국 최대 송유관 회사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랜섬웨어 공격으로 송유관 가동이 전면 중단되자 해커에게 약 5백만 달러를 지불하고 피해를 복구한 바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배달대행기업 슈퍼히어로의 전국 3만 5천 점포 영업이 마비되는 등 관련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경식 차관은 “랜섬웨어는 다른 사이버위협과 다르게 사실상 피해 복구가 불가능하여 치명적인 피해가 발생"한다며 "관련 부처와 함께 랜섬웨어 대응강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