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코로나19 백신, 국내 개발·생산…‘백신주권’ 확보 노력”
입력 2021.06.11 (15:58) 수정 2021.06.11 (15:59) 사회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서 개발·생산하고 적기에 접종할 수 있는 능력인 이른바 ‘백신주권’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오늘(11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연구개발과 관련해서 ‘백신주권’에 한 걸음씩 다가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백신주권은 백신 연구개발 및 제조·기술, 임상시험을 통한 백신 효능 확인, 원부자재 확보·백신 대량생산 및 적기 접종 등 세 가지 능력을 포함하는 개념입니다.

권 부본부장은 “이미 확보한 것도 있고 확보를 진행 중이거나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백신 주권과 거리두기, 접종에 대한 호응 등 세 가지는 코로나19 이후 ‘안전한 내일’, ‘미래 의료’로 가는 길”이라며 “당국도 이 세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본인과 가족, 이웃의 안전을 위한 최선의 길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라며, 재차 접종을 권고했습니다.

감염 재생산지수가 지금처럼 1 이하를 유지하는 상황이라면 예상보다 이른 시점에 코로나19 유행 관리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방역당국 “코로나19 백신, 국내 개발·생산…‘백신주권’ 확보 노력”
    • 입력 2021-06-11 15:58:36
    • 수정2021-06-11 15:59:10
    사회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서 개발·생산하고 적기에 접종할 수 있는 능력인 이른바 ‘백신주권’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오늘(11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연구개발과 관련해서 ‘백신주권’에 한 걸음씩 다가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백신주권은 백신 연구개발 및 제조·기술, 임상시험을 통한 백신 효능 확인, 원부자재 확보·백신 대량생산 및 적기 접종 등 세 가지 능력을 포함하는 개념입니다.

권 부본부장은 “이미 확보한 것도 있고 확보를 진행 중이거나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백신 주권과 거리두기, 접종에 대한 호응 등 세 가지는 코로나19 이후 ‘안전한 내일’, ‘미래 의료’로 가는 길”이라며 “당국도 이 세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본인과 가족, 이웃의 안전을 위한 최선의 길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라며, 재차 접종을 권고했습니다.

감염 재생산지수가 지금처럼 1 이하를 유지하는 상황이라면 예상보다 이른 시점에 코로나19 유행 관리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