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교회·부품회사·학교 등 전국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지속
입력 2021.06.11 (16:00) 수정 2021.06.11 (16:18) 사회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오늘(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 강북구의 한 교회에서 지난 9일 이후 지금까지 교인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충북 충주시의 자동차 부품회사와 관련해선 지난 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총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울산 북구에서도 자동차 부품회사를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9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누적 확진자가 23명으로 늘었습니다. 확진자 중 종사자가 16명, 가족이 6명, 기타 접촉자가 1명입니다.

경남 김해시의 부품공장에서도 지난 6일 이후 20명이 확진됐으며, 이 중 가족이 2명, 종사자가 17명, 기타 접촉자가 1명입니다.

대구 골프 모임과 관련해선 지난 8일 이후 총 5명이 확진됐는데, 이 가운데 모임 참석자가 2명, 골프장 이용자가 2명, 가족이 1명입니다.

강원에서는 춘천시의 한 장례식장에서 지난 7일 이후 일가족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홍천군의 한 중학교에서도 8일 이후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 6명이 감염돼 치료 중입니다.

기존 사례의 감염 규모도 꾸준히 커지고 있습니다.

대구 유흥주점 사례에서는 접촉자를 추적 관리하는 과정에서 5명의 확진자가 더 나와 누적 확진자 수가 377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과 관련해선 접촉자 조사 중 7명이 늘어 누적 153명이 됐습니다.

그 밖에 경남 창녕군 외국인 식당(누적 87명), 경남 김해시 유흥주점(46명), 인천 남동구 가족·학교(56명) 등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최근 2주간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 비율은 27.3%로 집계됐습니다.

지난달 29일부터 오늘까지 최근 2주간 방역 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7,963명으로 이 가운데 2,172명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한편 방대본은 어제(10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치료제인 '베클루리주'을 전국 126개 병원의 환자 7,881명에게 투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산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인 '렉키로나주'는 79개 병원의 환자 4,584명에게 투여됐으며, 혈장치료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임상시험 외 치료 목적으로 승인한 47건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 교회·부품회사·학교 등 전국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지속
    • 입력 2021-06-11 16:00:18
    • 수정2021-06-11 16:18:15
    사회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오늘(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 강북구의 한 교회에서 지난 9일 이후 지금까지 교인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충북 충주시의 자동차 부품회사와 관련해선 지난 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총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울산 북구에서도 자동차 부품회사를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9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누적 확진자가 23명으로 늘었습니다. 확진자 중 종사자가 16명, 가족이 6명, 기타 접촉자가 1명입니다.

경남 김해시의 부품공장에서도 지난 6일 이후 20명이 확진됐으며, 이 중 가족이 2명, 종사자가 17명, 기타 접촉자가 1명입니다.

대구 골프 모임과 관련해선 지난 8일 이후 총 5명이 확진됐는데, 이 가운데 모임 참석자가 2명, 골프장 이용자가 2명, 가족이 1명입니다.

강원에서는 춘천시의 한 장례식장에서 지난 7일 이후 일가족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홍천군의 한 중학교에서도 8일 이후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 6명이 감염돼 치료 중입니다.

기존 사례의 감염 규모도 꾸준히 커지고 있습니다.

대구 유흥주점 사례에서는 접촉자를 추적 관리하는 과정에서 5명의 확진자가 더 나와 누적 확진자 수가 377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과 관련해선 접촉자 조사 중 7명이 늘어 누적 153명이 됐습니다.

그 밖에 경남 창녕군 외국인 식당(누적 87명), 경남 김해시 유흥주점(46명), 인천 남동구 가족·학교(56명) 등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최근 2주간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 비율은 27.3%로 집계됐습니다.

지난달 29일부터 오늘까지 최근 2주간 방역 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7,963명으로 이 가운데 2,172명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한편 방대본은 어제(10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치료제인 '베클루리주'을 전국 126개 병원의 환자 7,881명에게 투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산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인 '렉키로나주'는 79개 병원의 환자 4,584명에게 투여됐으며, 혈장치료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임상시험 외 치료 목적으로 승인한 47건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