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길원옥 할머니 혹사’ 윤미향 고발 사건, 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21.06.11 (17:30) 수정 2021.06.11 (17:34)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갈비뼈 골절 상태인데도 무리하게 해외 일정을 소화하게 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오늘(11일) 경기남부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서 대검찰청에 접수한 윤 의원 고발 건에 대해 경기남부청이 수사에 착수하게 되면서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고 밝혔습니다.

법세련은 윤 의원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상임대표로 있던 2017년 12월 독일에 동행한 길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방치하고 일정을 강행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지난 4월 대검찰청에 윤 의원을 고발했습니다.

이에 윤 의원은 “모욕주기, 명예훼손 의도를 갖고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라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애초 이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됐으나 이후 윤 의원의 주거지 관할을 고려해 수원지검으로 이송됐으며, 이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수사대가 넘겨받아 수사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길원옥 할머니 혹사’ 윤미향 고발 사건, 경찰 수사 착수
    • 입력 2021-06-11 17:30:45
    • 수정2021-06-11 17:34:03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갈비뼈 골절 상태인데도 무리하게 해외 일정을 소화하게 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오늘(11일) 경기남부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서 대검찰청에 접수한 윤 의원 고발 건에 대해 경기남부청이 수사에 착수하게 되면서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고 밝혔습니다.

법세련은 윤 의원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상임대표로 있던 2017년 12월 독일에 동행한 길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방치하고 일정을 강행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지난 4월 대검찰청에 윤 의원을 고발했습니다.

이에 윤 의원은 “모욕주기, 명예훼손 의도를 갖고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라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애초 이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됐으나 이후 윤 의원의 주거지 관할을 고려해 수원지검으로 이송됐으며, 이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수사대가 넘겨받아 수사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