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붕괴사고’ 추모 발길…불법 하도급 정황도 드러나
입력 2021.06.11 (19:01) 수정 2021.06.11 (19: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 재개발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불법 하도급 정황을 확인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마련된 합동 분향소에는 종일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경찰청 수사본부가 붕괴 건물의 공사 관계자와 감리 책임자 등 7명을 입건하고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습니다.

안전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 17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입니다.

경찰은 특히 공사의 관리 감독을 맡은 감리 책임자 A씨를 오늘 불러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앞서 A씨가 경찰 압수수색이 이뤄지기 전 사무실에서 서류 등을 들고 나간 모습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공사 감독을 소홀히 했는지, 관련 증거를 없애려고 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도급 계약을 맺은 업체가 또 다시 하도급을 주는 이른바 '불법 재하도급' 정황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철거 계약을 맺은 업체와 실제로 공사를 한 업체가 다르다는 사실을 경찰이 확인한 겁니다.

경찰은 하도급 문제와 함께 철거 업체 선정과 인허가 과정도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박정보/광주경찰청 수사부장 : "건설산업기본법상 재하도급 금지 규정 위반 여부, 시공사와 조합, 그리고 철거 업체 간 계약 과정의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는 희생자들을 기억하는 친지들과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양효진/광주광역시 월산동 : "너무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나서는 안 될 사건이 일어나다 보니까 너무 마음이 아프고 다시는 안 일어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박범계 법무부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분향소를 찾아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촬영기자:서재덕 박석수 조민웅
  • ‘광주 붕괴사고’ 추모 발길…불법 하도급 정황도 드러나
    • 입력 2021-06-11 19:01:36
    • 수정2021-06-11 19:11:36
    뉴스 7
[앵커]

광주 재개발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불법 하도급 정황을 확인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마련된 합동 분향소에는 종일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경찰청 수사본부가 붕괴 건물의 공사 관계자와 감리 책임자 등 7명을 입건하고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습니다.

안전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 17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입니다.

경찰은 특히 공사의 관리 감독을 맡은 감리 책임자 A씨를 오늘 불러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앞서 A씨가 경찰 압수수색이 이뤄지기 전 사무실에서 서류 등을 들고 나간 모습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공사 감독을 소홀히 했는지, 관련 증거를 없애려고 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도급 계약을 맺은 업체가 또 다시 하도급을 주는 이른바 '불법 재하도급' 정황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철거 계약을 맺은 업체와 실제로 공사를 한 업체가 다르다는 사실을 경찰이 확인한 겁니다.

경찰은 하도급 문제와 함께 철거 업체 선정과 인허가 과정도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박정보/광주경찰청 수사부장 : "건설산업기본법상 재하도급 금지 규정 위반 여부, 시공사와 조합, 그리고 철거 업체 간 계약 과정의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는 희생자들을 기억하는 친지들과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양효진/광주광역시 월산동 : "너무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나서는 안 될 사건이 일어나다 보니까 너무 마음이 아프고 다시는 안 일어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박범계 법무부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분향소를 찾아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촬영기자:서재덕 박석수 조민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