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도도, 올림픽도 지키지 못하는 한국 스포츠 외교 현실
입력 2021.06.11 (21:49) 수정 2021.06.11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IOC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내 독도 표기는 단순 지리적 표시에 불과하다는 황당한 답변을 전해왔는데요.

2032년 하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도 무산되며 한국 스포츠 외교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준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독도 표기에 대한 대한체육회장 명의의 항의 서한에, IOC가 9일 만에 전해온 답변은 황당 그 자체였습니다.

IOC는 "홈페이지상 독도 표기는 단순 지리학적 표시에 불과하며, 정치적 의도는 없다."라며 사실상 일본의 주장에 동조하는 답변을 내놨습니다.

심지어 IOC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의 답변이 바흐가 아닌 IOC 올림픽 연대국장 명의로 온 것에 대해, 체육계는 대한민국을 무시한 처사라며 불쾌감을 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체육계도 IOC를 압박할 뚜렷한 방법조차 찾지 못한 채 또 한 번 서한으로 IOC에 중재를 요청한 상황입니다.

[이정미/문체부 국제체육과장 : "잘못된 표기를 시정할 수 있도록, 중재를 요청하는 문체부 장관의 서한을 IOC 위원장에게 발송했고, 이번엔 바흐 위원장 명의로 답변이 올 수 있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IOC가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사실상 결정하면서 남북 공동 개최도 최종 무산됐습니다.

정부는 호주 브리즈번이 우선 협상 후보지로 선정되고 두 달이 지난 4월에서야 올림픽 유치 제안서를 보내는 등 미숙하고 안일한 대응으로 일관했습니다.

독도에 올림픽까지, 외교력 부재 속에 세계 속 한국 스포츠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김지혜
  • 독도도, 올림픽도 지키지 못하는 한국 스포츠 외교 현실
    • 입력 2021-06-11 21:49:36
    • 수정2021-06-11 21:56:18
    뉴스 9
[앵커]

IOC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내 독도 표기는 단순 지리적 표시에 불과하다는 황당한 답변을 전해왔는데요.

2032년 하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도 무산되며 한국 스포츠 외교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준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독도 표기에 대한 대한체육회장 명의의 항의 서한에, IOC가 9일 만에 전해온 답변은 황당 그 자체였습니다.

IOC는 "홈페이지상 독도 표기는 단순 지리학적 표시에 불과하며, 정치적 의도는 없다."라며 사실상 일본의 주장에 동조하는 답변을 내놨습니다.

심지어 IOC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의 답변이 바흐가 아닌 IOC 올림픽 연대국장 명의로 온 것에 대해, 체육계는 대한민국을 무시한 처사라며 불쾌감을 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체육계도 IOC를 압박할 뚜렷한 방법조차 찾지 못한 채 또 한 번 서한으로 IOC에 중재를 요청한 상황입니다.

[이정미/문체부 국제체육과장 : "잘못된 표기를 시정할 수 있도록, 중재를 요청하는 문체부 장관의 서한을 IOC 위원장에게 발송했고, 이번엔 바흐 위원장 명의로 답변이 올 수 있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IOC가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사실상 결정하면서 남북 공동 개최도 최종 무산됐습니다.

정부는 호주 브리즈번이 우선 협상 후보지로 선정되고 두 달이 지난 4월에서야 올림픽 유치 제안서를 보내는 등 미숙하고 안일한 대응으로 일관했습니다.

독도에 올림픽까지, 외교력 부재 속에 세계 속 한국 스포츠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김지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