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분 쌓는 한은…인상 시기와 폭은?
입력 2021.06.12 (00:02) 수정 2021.06.12 (00:1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은행이 또 한 번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발언 강도도 한층 높여 금리 인상이 임박했음을 시사하고 있는데요.

금리를 올리면 언제, 얼마나 올리려는 건지 그 파장은 무엇인지 조정인 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이번에는 더 명확하게 말을 했네요?

[기자]

네, 한국은행 창립 기념일을 맞아 기념사에서 금리 인상 가능성을 다시 한번 시사한 건데요,

지난달 27일 처음으로 발언했을 때 보다 강도도 조금 더 올라갔습니다.

보름 전만 해도 올해 안에 금리를 올릴지는 경제 상황 전개에 달려있다며 다소 여운을 남겼는데, 이번에는 질서 있는 정상화, 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하겠다"고 밝힌 건데요.

근거도 제시했습니다.

지표상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고 여기에 낮은 금리 아래 가계부채가 늘어났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했습니다

[앵커]

이 발언을 보면 금리를 올리긴 올릴 것 같은데, 문제는 시기 아니겠습니까?

과연 언제쯤 올릴까요?

[기자]

네, 사실 이주열 총재의 금리 인상 발언이 처음 나오고 시장은 오늘 기념사를 주목하고 있었는데요.

기념사로 금리 인상 시기를 짐작해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2017년과 18년에도 비슷한 선례가 있었는데요, 당시에도 이 총재는 창립기념사에서 금리 인상을 시사했고, 두 번 다 5개월 뒤인, 11월에 기준 금리를 올렸습니다.

[앵커]

그럼 이번에도 11월쯤 금리를 올린다고 봐야 할까요?

[기자]

성장률 추세와 물가 상승률 등을 보면 올릴 수 있는 상황은 무르익고 있습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라는 경험해보지 못한 변수가 있죠.

이 총재도 코로나19 전개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해 과거의 예처럼 꼭 올해 안에 금리를 올릴지는 단정 지어 말하기 어렵습니다.

[앵커]

금리를 올린다고 해도, 단번에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되돌릴 순 없겠죠?

[기자]

코로나19 직전 기준금리가 연 1.25%였는데 지금은 0.5%까지 낮아졌습니다.

경제 상황이 급격히 안 좋아지다 보니 짧은 시간에 금리를 내리는 이른바 '빅컷'을 했는데요,

금리를 올릴 때는 아기 걸음마 하듯 천천히 여유를 두고 올릴 가능성이 큽니다.

이 총재 역시 경제주체들과 사전에 충분히 소통해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 금리 정책에 영향을 미치는 미국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미국 5월 소비자 물가가 1년 전보다 5% 올라 13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다만 미국에서는 인플레이션 우려가 일시적이라는 정서가 아직 우세한데요.

미국도 경기 회복이 빨라지고 있는 만큼 금리 인상 시기에 대한 고민이 갈수록 커질 겁니다.

[앵커]

아무래도 걱정되는 건 금리 상승이 가계에 미치는 영향이겠죠?

[기자]

지난달 말 기준 전체 가계부채 중 은행권에서 빌린 돈만 천24조 원입니다.

대출금리가 1%p 오르면 이자만 11조 8천억 원 늘어나고요.

특히 최근 큰 타격을 받은 자영업자의 경우 금리가 1%p 오르면 이자로 5조 2천억 원을 더 내야 한다는 조사도 있습니다.

그만큼 사회 전체에 부담이 될 거고, 그래서 한국은행이 미리 대비해라 이런 경고를 계속 보내는 겁니다.

[앵커]

그런데도 정부는 당분간 돈을 더 풀겠다고 하지 않나요?

[기자]

경제가 좋아지고 있긴 하지만 코로나19 이전 수준은 아닌데다 고용까지 회복되려면 긴축 정책은 시기상조라는 판단 때문입니다.

그래서 여당을 중심으로 전국민 재난 지원금까지 거론되고 있는데요.

다만 이렇게 되면 소비를 촉진하고 물가가 따라서 오르게 되면서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더 앞당기게 할 수도 있습니다.

영상편집:남은주/그래픽:고석훈
  • 명분 쌓는 한은…인상 시기와 폭은?
    • 입력 2021-06-12 00:02:00
    • 수정2021-06-12 00:10:59
    뉴스라인
[앵커]

한국은행이 또 한 번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발언 강도도 한층 높여 금리 인상이 임박했음을 시사하고 있는데요.

금리를 올리면 언제, 얼마나 올리려는 건지 그 파장은 무엇인지 조정인 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이번에는 더 명확하게 말을 했네요?

[기자]

네, 한국은행 창립 기념일을 맞아 기념사에서 금리 인상 가능성을 다시 한번 시사한 건데요,

지난달 27일 처음으로 발언했을 때 보다 강도도 조금 더 올라갔습니다.

보름 전만 해도 올해 안에 금리를 올릴지는 경제 상황 전개에 달려있다며 다소 여운을 남겼는데, 이번에는 질서 있는 정상화, 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하겠다"고 밝힌 건데요.

근거도 제시했습니다.

지표상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고 여기에 낮은 금리 아래 가계부채가 늘어났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했습니다

[앵커]

이 발언을 보면 금리를 올리긴 올릴 것 같은데, 문제는 시기 아니겠습니까?

과연 언제쯤 올릴까요?

[기자]

네, 사실 이주열 총재의 금리 인상 발언이 처음 나오고 시장은 오늘 기념사를 주목하고 있었는데요.

기념사로 금리 인상 시기를 짐작해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2017년과 18년에도 비슷한 선례가 있었는데요, 당시에도 이 총재는 창립기념사에서 금리 인상을 시사했고, 두 번 다 5개월 뒤인, 11월에 기준 금리를 올렸습니다.

[앵커]

그럼 이번에도 11월쯤 금리를 올린다고 봐야 할까요?

[기자]

성장률 추세와 물가 상승률 등을 보면 올릴 수 있는 상황은 무르익고 있습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라는 경험해보지 못한 변수가 있죠.

이 총재도 코로나19 전개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해 과거의 예처럼 꼭 올해 안에 금리를 올릴지는 단정 지어 말하기 어렵습니다.

[앵커]

금리를 올린다고 해도, 단번에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되돌릴 순 없겠죠?

[기자]

코로나19 직전 기준금리가 연 1.25%였는데 지금은 0.5%까지 낮아졌습니다.

경제 상황이 급격히 안 좋아지다 보니 짧은 시간에 금리를 내리는 이른바 '빅컷'을 했는데요,

금리를 올릴 때는 아기 걸음마 하듯 천천히 여유를 두고 올릴 가능성이 큽니다.

이 총재 역시 경제주체들과 사전에 충분히 소통해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 금리 정책에 영향을 미치는 미국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미국 5월 소비자 물가가 1년 전보다 5% 올라 13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다만 미국에서는 인플레이션 우려가 일시적이라는 정서가 아직 우세한데요.

미국도 경기 회복이 빨라지고 있는 만큼 금리 인상 시기에 대한 고민이 갈수록 커질 겁니다.

[앵커]

아무래도 걱정되는 건 금리 상승이 가계에 미치는 영향이겠죠?

[기자]

지난달 말 기준 전체 가계부채 중 은행권에서 빌린 돈만 천24조 원입니다.

대출금리가 1%p 오르면 이자만 11조 8천억 원 늘어나고요.

특히 최근 큰 타격을 받은 자영업자의 경우 금리가 1%p 오르면 이자로 5조 2천억 원을 더 내야 한다는 조사도 있습니다.

그만큼 사회 전체에 부담이 될 거고, 그래서 한국은행이 미리 대비해라 이런 경고를 계속 보내는 겁니다.

[앵커]

그런데도 정부는 당분간 돈을 더 풀겠다고 하지 않나요?

[기자]

경제가 좋아지고 있긴 하지만 코로나19 이전 수준은 아닌데다 고용까지 회복되려면 긴축 정책은 시기상조라는 판단 때문입니다.

그래서 여당을 중심으로 전국민 재난 지원금까지 거론되고 있는데요.

다만 이렇게 되면 소비를 촉진하고 물가가 따라서 오르게 되면서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더 앞당기게 할 수도 있습니다.

영상편집:남은주/그래픽:고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