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험하고 불안하다” 두 달 전 민원있었는데…현장에서는 무시
입력 2021.06.12 (06:24) 수정 2021.06.12 (06: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붕괴 사고가 일어난 광주광역시 재개발구역에선 이미 두 달 전 철거 현장이 위험하다며 한 주민이 민원까지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담당 구청은 시공업체 등에 '안전조치를 강화하라'는 공문만 보내고 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민소운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 학동 4구역에서 6백여 채의 건물을 철거하는 공사가 시작된 건 지난해 10월.

주민들은 평소에도 위험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정신석/인근 주민 : "평소에 보기에도 굉장히 허술하고, 그래서 좀 많이 위험해서 사람들이 많이 다니지는 않았습니다, 저쪽 편으로는요."]

지난 4월 한 상인은 국민신문고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천막과 파이프로만 차단하고 철거 공사를 하는 것이 불안하다"며, "구조물이 떨어진다면 인사 사고가 날 것"이라고 우려하며 민원을 낸 겁니다.

[민원 제기 상인/음성변조 : "철거하면서 튀는 파편이나 떨어지면 인사 사고가 날 거라고 생각을 해서, 이건 이렇게 철거하는 건 아닌 것 같다라고..."]

하지만 담당 구청은 곧바로 현장 점검을 하는 대신 조합엔 공문으로, 시공사엔 전화로 '안전 조치를 강화'하라는 지시만 내렸습니다.

이후 현장에 나갔지만 위험하다는 민원이 들어온 건물은 철거가 이미 끝나 있었습니다.

[조현기/광주 동구청 건축과장 : "다 철거가 된 이후랍니다. 그래서 민원인한테 철거가 완료 돼버렸다, 그 내용을 통보를 해드렸나 보더라고요. 구두상으로."]

해당 민원인은 사고 당일에도 철거 공사가 위험하다는 생각에 영상까지 찍었습니다.

[민원 제기 상인/음성변조 : "혹시나 몰라서 짤막하게 동영상을 찍은 거예요. (사고 당일 아침에요?) 네. 느낌이 안 좋아서... 이렇게까지 대형 사고가 날 줄은 몰랐죠."]

두 달 전 주민의 경고에도 철거 작업은 속전 속결로 진행됐고, 결국 두 달 뒤 참극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담당 구청의 관리 감독이 적절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민소운입니다.

촬영기자:서재덕/영상편집:이두형
  • “위험하고 불안하다” 두 달 전 민원있었는데…현장에서는 무시
    • 입력 2021-06-12 06:24:04
    • 수정2021-06-12 06:30:36
    뉴스광장 1부
[앵커]

붕괴 사고가 일어난 광주광역시 재개발구역에선 이미 두 달 전 철거 현장이 위험하다며 한 주민이 민원까지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담당 구청은 시공업체 등에 '안전조치를 강화하라'는 공문만 보내고 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민소운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 학동 4구역에서 6백여 채의 건물을 철거하는 공사가 시작된 건 지난해 10월.

주민들은 평소에도 위험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정신석/인근 주민 : "평소에 보기에도 굉장히 허술하고, 그래서 좀 많이 위험해서 사람들이 많이 다니지는 않았습니다, 저쪽 편으로는요."]

지난 4월 한 상인은 국민신문고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천막과 파이프로만 차단하고 철거 공사를 하는 것이 불안하다"며, "구조물이 떨어진다면 인사 사고가 날 것"이라고 우려하며 민원을 낸 겁니다.

[민원 제기 상인/음성변조 : "철거하면서 튀는 파편이나 떨어지면 인사 사고가 날 거라고 생각을 해서, 이건 이렇게 철거하는 건 아닌 것 같다라고..."]

하지만 담당 구청은 곧바로 현장 점검을 하는 대신 조합엔 공문으로, 시공사엔 전화로 '안전 조치를 강화'하라는 지시만 내렸습니다.

이후 현장에 나갔지만 위험하다는 민원이 들어온 건물은 철거가 이미 끝나 있었습니다.

[조현기/광주 동구청 건축과장 : "다 철거가 된 이후랍니다. 그래서 민원인한테 철거가 완료 돼버렸다, 그 내용을 통보를 해드렸나 보더라고요. 구두상으로."]

해당 민원인은 사고 당일에도 철거 공사가 위험하다는 생각에 영상까지 찍었습니다.

[민원 제기 상인/음성변조 : "혹시나 몰라서 짤막하게 동영상을 찍은 거예요. (사고 당일 아침에요?) 네. 느낌이 안 좋아서... 이렇게까지 대형 사고가 날 줄은 몰랐죠."]

두 달 전 주민의 경고에도 철거 작업은 속전 속결로 진행됐고, 결국 두 달 뒤 참극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담당 구청의 관리 감독이 적절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민소운입니다.

촬영기자:서재덕/영상편집:이두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