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공업도시 ‘디트로이트’ 부활?…30년 만에 車 공장 신설까지
입력 2021.06.12 (08:03) 취재K

"디트로이트에 30년 만에 들어선 새 자동차 공장...."
(미 '뉴스위크' 현지시간 11일 보도 중에서)

세계 4위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스텔란티스의 새 공장이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최근 정상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미국 현지 언론은 이 공장의 부지는 1916년부터 차량을 만들 던 곳이라고 소개하며, 새 공장 가동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스텔란티스는 피아트크라이슬러(FCA) 그룹과 푸조시트로엥(PSA) 그룹이 통합해 설립한 회사. 올해 초에 공식 출범했습니다.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피아트, 크라이슬러, 지프, 램, 마세라티, 푸조, 시트로엥, 오펠 등 세계적인 브랜드 14개를 거느리고 있습니다.

10일(현지시간) 뉴스위크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텔란티스 공장 가동은 자동차의 역사로 불리는 디트로이트 입장에서는 30년 만의 첫 자동차 공장 신설이며, 일자리 4900여 개를 창출한 것입니다.

이 회사는 또 최근 타이완 폭스콘과 함께 차량용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해 제휴하기도 했습니다.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이와 관련해 "올해 말까지 하이브리드 차량을 포함해 전기차 10종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2025년부터 출시되는 새 차량은 모두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애플 '아이폰'의 최대 위탁 생산업체인 폭스콘과의 제휴는 양사의 이해관계에 따른 '전략적 협력' 으로 풀이됩니다.

스텔란티스는 현재 디트로이트 공장에서 생산 중인 그랜드 체로키 차종은 최신 모델이며, SUV모델을 선호하는 미국 소비자의 취향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해당 차종은 스텔란티스가 반도체칩 부족으로 인해 일부 차량의 조립 라인을 중단시키고 있는 가운데서도 생산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언론에서는 이른바 미국 최대 '자동차의 도시'로 불렸던 디트로이트의 부활 조짐이란 면에서 이번 공장 신설과 가동을 평가하고 있습니다.
  • 美 공업도시 ‘디트로이트’ 부활?…30년 만에 車 공장 신설까지
    • 입력 2021-06-12 08:03:39
    취재K

"디트로이트에 30년 만에 들어선 새 자동차 공장...."
(미 '뉴스위크' 현지시간 11일 보도 중에서)

세계 4위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스텔란티스의 새 공장이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최근 정상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미국 현지 언론은 이 공장의 부지는 1916년부터 차량을 만들 던 곳이라고 소개하며, 새 공장 가동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스텔란티스는 피아트크라이슬러(FCA) 그룹과 푸조시트로엥(PSA) 그룹이 통합해 설립한 회사. 올해 초에 공식 출범했습니다.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피아트, 크라이슬러, 지프, 램, 마세라티, 푸조, 시트로엥, 오펠 등 세계적인 브랜드 14개를 거느리고 있습니다.

10일(현지시간) 뉴스위크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텔란티스 공장 가동은 자동차의 역사로 불리는 디트로이트 입장에서는 30년 만의 첫 자동차 공장 신설이며, 일자리 4900여 개를 창출한 것입니다.

이 회사는 또 최근 타이완 폭스콘과 함께 차량용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해 제휴하기도 했습니다.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이와 관련해 "올해 말까지 하이브리드 차량을 포함해 전기차 10종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2025년부터 출시되는 새 차량은 모두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애플 '아이폰'의 최대 위탁 생산업체인 폭스콘과의 제휴는 양사의 이해관계에 따른 '전략적 협력' 으로 풀이됩니다.

스텔란티스는 현재 디트로이트 공장에서 생산 중인 그랜드 체로키 차종은 최신 모델이며, SUV모델을 선호하는 미국 소비자의 취향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해당 차종은 스텔란티스가 반도체칩 부족으로 인해 일부 차량의 조립 라인을 중단시키고 있는 가운데서도 생산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언론에서는 이른바 미국 최대 '자동차의 도시'로 불렸던 디트로이트의 부활 조짐이란 면에서 이번 공장 신설과 가동을 평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