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군 부사관 ‘성폭력 2차가해’ 상관 2명 구속…“압수수색 전 휴대전화 교체도”
입력 2021.06.12 (20:21) 수정 2021.06.12 (21:20) 정치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 관련 '2차 가해' 혐의를 받고 있는 상관 2명이 구속됐습니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오늘(12일) 공군 20전투비행단 소속 노 모 준위와 노 모 상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노 준위에 대해 군인등강제추행과 직무유기 등 혐의를, 노 상사에 대해서는 직무유기 등의 혐의를 적용해 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은 국방부 근무지원단 미결 수용실에 구속수감됐습니다.

어젯밤 국방부 검찰단은 지난 3월 이 중사의 피해 사실을 알고도 즉각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정식 신고를 하지 않도록 회유하는 등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두 사람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오늘 오후 군사법원의 구속영장 심사가 진행됐습니다.

두 사람은 영장 심사에서 '이 중사의 피해사실을 알게된 뒤 이 중사에게 신고하자고 했지만 오히려 이 중사가 기다려달라고 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 준위는 성추행 혐의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 상사는 차량 뒷좌석에서 이 중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이미 구속된 장모 중사의 사건 당시 차량 에도 동승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사건 사흘 뒤 이뤄진 공군 성범죄 전담수사관의 최초 조사에 따르면 뒷좌석엔 노 상사와
구속된 장 중사, 이 중사 등 모두 3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중사는 노 상사가 함께 차량에 탄 상황에서도 장 중사의 성추행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단은 1년 전 이 중사에 대한 또 다른 성추행 사건의 피의자로 윤모 준위를 특정했습니다. 당시에도 노 준위가 사건을 무마하려 했던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를 확보 중입니다.

노 상사의 경우 압수수색 전 휴대전화를 교체하고, 인터넷 검색 기록도 삭제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공군 부사관 ‘성폭력 2차가해’ 상관 2명 구속…“압수수색 전 휴대전화 교체도”
    • 입력 2021-06-12 20:21:28
    • 수정2021-06-12 21:20:22
    정치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 관련 '2차 가해' 혐의를 받고 있는 상관 2명이 구속됐습니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오늘(12일) 공군 20전투비행단 소속 노 모 준위와 노 모 상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노 준위에 대해 군인등강제추행과 직무유기 등 혐의를, 노 상사에 대해서는 직무유기 등의 혐의를 적용해 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은 국방부 근무지원단 미결 수용실에 구속수감됐습니다.

어젯밤 국방부 검찰단은 지난 3월 이 중사의 피해 사실을 알고도 즉각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정식 신고를 하지 않도록 회유하는 등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두 사람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오늘 오후 군사법원의 구속영장 심사가 진행됐습니다.

두 사람은 영장 심사에서 '이 중사의 피해사실을 알게된 뒤 이 중사에게 신고하자고 했지만 오히려 이 중사가 기다려달라고 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 준위는 성추행 혐의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 상사는 차량 뒷좌석에서 이 중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이미 구속된 장모 중사의 사건 당시 차량 에도 동승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사건 사흘 뒤 이뤄진 공군 성범죄 전담수사관의 최초 조사에 따르면 뒷좌석엔 노 상사와
구속된 장 중사, 이 중사 등 모두 3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중사는 노 상사가 함께 차량에 탄 상황에서도 장 중사의 성추행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단은 1년 전 이 중사에 대한 또 다른 성추행 사건의 피의자로 윤모 준위를 특정했습니다. 당시에도 노 준위가 사건을 무마하려 했던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를 확보 중입니다.

노 상사의 경우 압수수색 전 휴대전화를 교체하고, 인터넷 검색 기록도 삭제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