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미 법원 “병원 직원 ‘백신 의무 접종’ 불법 아니다”
입력 2021.06.14 (06:08) 수정 2021.06.14 (08: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의 한 병원 직원들이 코로나 19 백신 의무 접종에 반대해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은 병원 측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이번 판결은 미국의 직장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나온 연방 법원의 첫 판례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이영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간 8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시의 휴스턴 감리병원 간호사 등 직원 백여 명과 가족들은 병원을 상대로 집회를 열었습니다.

병원 측의 백신 접종 의무화가 부당하다며 맞지 않겠다는 겁니다.

[제니퍼 브리지스/간호사 : "전국 모든 사람은 그들이 원하지 않는 것들을 그들의 몸에 넣도록 강요받을 것입니다. 그건 옳지 않습니다."]

병원 측은 같은 날 코로나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직원 178명에 대해 2주간 무급 정직 처분을 내렸습니다.

또 정직 기간 백신을 맞지 않으면 해고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크 붐/휴스턴 감리교 병원장 : "우리가 말하는 것은 환자를 돌보고 우리 병원에서 일하기 위해서는 백신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만약 백신을 원하지 않는다면 다른 곳으로 옮길 수 있습니다."]

백신 접종을 반대한 직원 116명은 고용을 조건으로 한 코로나 백신 의무화는 불법이라며 지난달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현지 시간 13일 텍사스주 남부지구 연방 지방법원은 이들의 요구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코로나 대유행 기간 병원이 환자를 돌봄으로써 얻는 공공의 이익은 직원들의 백신 접종 선택권을 보호하는 것보다 훨씬 크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원고가 자신은 물론 타인의 건강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판결은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직원에게 불이익을 줄 수 있는지를 둘러싸고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나온 연방법원의 첫 판례입니다.

현재 미국 내 일부 주에서 직원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금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업과 400개 이상 대학교 크루즈 여행사들이 직원과 학생 이용자들에게 의무적으로 백신을 맞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영상편집:서삼현/그래픽:최창준
  • 미 법원 “병원 직원 ‘백신 의무 접종’ 불법 아니다”
    • 입력 2021-06-14 06:08:08
    • 수정2021-06-14 08:24:45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의 한 병원 직원들이 코로나 19 백신 의무 접종에 반대해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은 병원 측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이번 판결은 미국의 직장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나온 연방 법원의 첫 판례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이영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간 8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시의 휴스턴 감리병원 간호사 등 직원 백여 명과 가족들은 병원을 상대로 집회를 열었습니다.

병원 측의 백신 접종 의무화가 부당하다며 맞지 않겠다는 겁니다.

[제니퍼 브리지스/간호사 : "전국 모든 사람은 그들이 원하지 않는 것들을 그들의 몸에 넣도록 강요받을 것입니다. 그건 옳지 않습니다."]

병원 측은 같은 날 코로나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직원 178명에 대해 2주간 무급 정직 처분을 내렸습니다.

또 정직 기간 백신을 맞지 않으면 해고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크 붐/휴스턴 감리교 병원장 : "우리가 말하는 것은 환자를 돌보고 우리 병원에서 일하기 위해서는 백신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만약 백신을 원하지 않는다면 다른 곳으로 옮길 수 있습니다."]

백신 접종을 반대한 직원 116명은 고용을 조건으로 한 코로나 백신 의무화는 불법이라며 지난달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현지 시간 13일 텍사스주 남부지구 연방 지방법원은 이들의 요구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코로나 대유행 기간 병원이 환자를 돌봄으로써 얻는 공공의 이익은 직원들의 백신 접종 선택권을 보호하는 것보다 훨씬 크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원고가 자신은 물론 타인의 건강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판결은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직원에게 불이익을 줄 수 있는지를 둘러싸고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나온 연방법원의 첫 판례입니다.

현재 미국 내 일부 주에서 직원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금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업과 400개 이상 대학교 크루즈 여행사들이 직원과 학생 이용자들에게 의무적으로 백신을 맞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영상편집:서삼현/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