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율 0.33%…94.9%가 근육통 등 경증
입력 2021.06.14 (15:06) 수정 2021.06.14 (15:15) 사회
코로나19 예방접종 이후 이상반응이 나타났다고 신고한 비율이 0.3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체 예방 접종 1422만 7569건 가운데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어제(13일) 0시 기준으로 4만 6251건으로 신고율은 0.33%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신고 사례 가운데 94.9%인 4만 3870건은 근육통과 두통 등 일반 이상반응 사례였으며 나머지 5.1%(2381건)에는 사망(238건)과 아나필락시스(316건) 의심 등 중대한 이상반응 사례가 포함됐습니다.

신고율은 여성이 0.4%, 남성이 0.2%였으며 연령대별로는 18세에서 29세에서 1.15%로 가장 높았고, 75세 이상에서 0.19%로 가장 낮게 나타났습니다.

백신 종류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0.41%, 화이자는 0.2%, 얀센은 0.08%였습니다.

예방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 된 사망자는 238명이었고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85명, 화이자 153명, 얀센은 0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가 가장 많은 부분에 대해 "화이자 백신은 접종 대상자가 75세 이상 고령층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습니다.

방대본은 얀센백신 접종자 1만 220명을 대상으로 문자 메시지를 통한 이상반응을 살핀 결과 건강상 문제가 있다고 답한 비율은 접종 당일 10%, 접종 1일차 56.5%, 접종 2일차 24.3%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반응의 종류는 열감 10.2%, 주사부위 통증 등 국소반응 21.3%, 근육통·피로감 등 전신반응이 22.3%로 나타났으며 중대한 이상반응이 있다고 답한 사례는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율 0.33%…94.9%가 근육통 등 경증
    • 입력 2021-06-14 15:06:38
    • 수정2021-06-14 15:15:26
    사회
코로나19 예방접종 이후 이상반응이 나타났다고 신고한 비율이 0.3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체 예방 접종 1422만 7569건 가운데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어제(13일) 0시 기준으로 4만 6251건으로 신고율은 0.33%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신고 사례 가운데 94.9%인 4만 3870건은 근육통과 두통 등 일반 이상반응 사례였으며 나머지 5.1%(2381건)에는 사망(238건)과 아나필락시스(316건) 의심 등 중대한 이상반응 사례가 포함됐습니다.

신고율은 여성이 0.4%, 남성이 0.2%였으며 연령대별로는 18세에서 29세에서 1.15%로 가장 높았고, 75세 이상에서 0.19%로 가장 낮게 나타났습니다.

백신 종류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0.41%, 화이자는 0.2%, 얀센은 0.08%였습니다.

예방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 된 사망자는 238명이었고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85명, 화이자 153명, 얀센은 0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가 가장 많은 부분에 대해 "화이자 백신은 접종 대상자가 75세 이상 고령층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습니다.

방대본은 얀센백신 접종자 1만 220명을 대상으로 문자 메시지를 통한 이상반응을 살핀 결과 건강상 문제가 있다고 답한 비율은 접종 당일 10%, 접종 1일차 56.5%, 접종 2일차 24.3%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반응의 종류는 열감 10.2%, 주사부위 통증 등 국소반응 21.3%, 근육통·피로감 등 전신반응이 22.3%로 나타났으며 중대한 이상반응이 있다고 답한 사례는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