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시각 소방청 상황실
입력 2021.06.15 (00:05) 수정 2021.06.15 (00:1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소방청 상황실 연결합니다.

문현주 소방장, 서울 도심의 한 음식점으로 승용차가 돌진해 가게 안에 있던 손님들이 다쳤다고요.

[답변]

네, 그렇습니다.

오후 1시 40분쯤 서울 은평구 응암동의 식당에서 난 사곤데요.

점심 손님들로 붐비던 식당에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후진으로 들이닥쳤습니다.

식당에는 손님 30여 명이 식사 중이었는데요 11명이 다쳤고 이 가운데 7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50대 차량 운전자는 사고 직후 급발진이라고 주장했지만 이후 경찰 조사에서 실수로 가속페달을 밟은 채 후진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오후 4시 40분쯤에는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의 교량 공사 현장에서 철제 거푸집이 넘어졌습니다.

3톤 가량의 철제 거푸집은 근처에 있던 작업자를 덮쳤는데요.

이 사고로 작업자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새벽에는 승용차에 불이 나 운전자가 숨졌습니다.

오전 4시 반쯤 경기도 평택시 죽백동의 도로변 과수원 창고 옆에서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10여 분 만에 불은 모두 진화됐지만 승용차 안에서 운전자로 보이는 1명이 숨진 채 발견돼, 신원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소방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이 시각 소방청 상황실
    • 입력 2021-06-15 00:05:39
    • 수정2021-06-15 00:12:36
    뉴스라인
[앵커]

소방청 상황실 연결합니다.

문현주 소방장, 서울 도심의 한 음식점으로 승용차가 돌진해 가게 안에 있던 손님들이 다쳤다고요.

[답변]

네, 그렇습니다.

오후 1시 40분쯤 서울 은평구 응암동의 식당에서 난 사곤데요.

점심 손님들로 붐비던 식당에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후진으로 들이닥쳤습니다.

식당에는 손님 30여 명이 식사 중이었는데요 11명이 다쳤고 이 가운데 7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50대 차량 운전자는 사고 직후 급발진이라고 주장했지만 이후 경찰 조사에서 실수로 가속페달을 밟은 채 후진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오후 4시 40분쯤에는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의 교량 공사 현장에서 철제 거푸집이 넘어졌습니다.

3톤 가량의 철제 거푸집은 근처에 있던 작업자를 덮쳤는데요.

이 사고로 작업자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새벽에는 승용차에 불이 나 운전자가 숨졌습니다.

오전 4시 반쯤 경기도 평택시 죽백동의 도로변 과수원 창고 옆에서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10여 분 만에 불은 모두 진화됐지만 승용차 안에서 운전자로 보이는 1명이 숨진 채 발견돼, 신원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소방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