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체 공사 중 3회 이상 불시 점검…모든 민간 공사장에 CCTV
입력 2021.06.15 (07:42) 수정 2021.06.15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광역시 건물 철거현장 사고 이후 공사현장의 안전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죠.

서울시도 어제 해체공사 감리자를 상시화하고, 임금 체불을 막기 위해 공사 대금을 하청업체에 직접 지급하는 '하도급 직불제'도 의무화하기로 하는 등 공사장 안전 관리 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김혜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재건축 공사현장.

기존 건물을 해체하면서 이중 차단 벽을 둘렀습니다.

[이중완/아파트 재건축 현장 소장 : "혹시라도 모르는 작은 잔재물이나 비산먼지를 조금이라도 줄이려고..."]

이 곳은 현재 철거 작업이 멈춰져 있는 상탭니다.

해체 공사현장에 대한 일제 검사가 진행됨에 따라 서울 시내 공사현장 626곳의 공사도 중단됐습니다.

서울시가 내놓은 공사현장 안전 관리 강화 대책을 보면 우선, 해체 공사 감리자가 현장을 항상 감독하도록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위반할 경우 강력한 처벌 조항을 담은 법 개정도 추진합니다.

서울시가 상주 감리하고 있는 현장에 대해서는 해체 공사 중 3차례 이상 불시 검검도 펼칩니다.

해체 계획서 내용과 다르게 철거해도 감리자가 처벌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철거현장 위험 구간도 지정해 안전 펜스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합니다.

광주광역시 사고의 배경으로 지목된 불법 하도급에 대한 단속도 강화됩니다.

적발된 업체는 영업정지, 등록 취소뿐만 아니라 자격증 명의 대여 등을 조사해 형사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또 공사대금을 하청업체에 직접 지급하는 '하도급 직불제'를 의무화하도록 규정을 고치기로 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정비사업 해체 시공은 원도급자인 시공자가 해야 하지만 원도급자가 하도급 업체에 일임하고 심지어 불법 재하도급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비일비재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내 민간 공사현장에 설치된 CCTV 화면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내년 3월부터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 권순두/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김정현
  • 해체 공사 중 3회 이상 불시 점검…모든 민간 공사장에 CCTV
    • 입력 2021-06-15 07:42:47
    • 수정2021-06-15 07:50:54
    뉴스광장
[앵커]

광주광역시 건물 철거현장 사고 이후 공사현장의 안전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죠.

서울시도 어제 해체공사 감리자를 상시화하고, 임금 체불을 막기 위해 공사 대금을 하청업체에 직접 지급하는 '하도급 직불제'도 의무화하기로 하는 등 공사장 안전 관리 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김혜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재건축 공사현장.

기존 건물을 해체하면서 이중 차단 벽을 둘렀습니다.

[이중완/아파트 재건축 현장 소장 : "혹시라도 모르는 작은 잔재물이나 비산먼지를 조금이라도 줄이려고..."]

이 곳은 현재 철거 작업이 멈춰져 있는 상탭니다.

해체 공사현장에 대한 일제 검사가 진행됨에 따라 서울 시내 공사현장 626곳의 공사도 중단됐습니다.

서울시가 내놓은 공사현장 안전 관리 강화 대책을 보면 우선, 해체 공사 감리자가 현장을 항상 감독하도록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위반할 경우 강력한 처벌 조항을 담은 법 개정도 추진합니다.

서울시가 상주 감리하고 있는 현장에 대해서는 해체 공사 중 3차례 이상 불시 검검도 펼칩니다.

해체 계획서 내용과 다르게 철거해도 감리자가 처벌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철거현장 위험 구간도 지정해 안전 펜스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합니다.

광주광역시 사고의 배경으로 지목된 불법 하도급에 대한 단속도 강화됩니다.

적발된 업체는 영업정지, 등록 취소뿐만 아니라 자격증 명의 대여 등을 조사해 형사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또 공사대금을 하청업체에 직접 지급하는 '하도급 직불제'를 의무화하도록 규정을 고치기로 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정비사업 해체 시공은 원도급자인 시공자가 해야 하지만 원도급자가 하도급 업체에 일임하고 심지어 불법 재하도급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비일비재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내 민간 공사현장에 설치된 CCTV 화면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내년 3월부터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 권순두/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김정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