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법 개정안 상반기 통과 집중 행동…곳곳 경고등
입력 2021.06.15 (08:20) 수정 2021.06.15 (08:50)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6월 임시국회 일정이 확정되면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근거인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요구하는 지역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당장 세종시내 곳곳에는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현수막이 걸렸고, 인증샷 릴레이와 함께 국회 1인 시위 등의 범시민 활동도 전개하기로 했습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회법 개정을 위한 최후 방어선으로 여겨지는 이달 말까지 이제 남은 시간은 고작 2주 가량.

내일부터 시작되는 6월 임시국회의 본회의 일정 역시 오는 29일과 다음달 1일 두차례입니다.

이에 따라 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법안 통과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여·야가 모두 당 지도부 선출을 마친 만큼 당초 합의한 대로 이달 안에 국회법을 개정하라는 얘깁니다.

이를 위해 SNS 릴레이 인증샷 캠페인은 물론, 충청권 공동대책위원회 등과 함께 국회 정문앞 1인 시위도 진행합니다.

[김수현/세종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장 :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마지노선이라고 생각을 하고 국회법 개정을 관철시키기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을 세종시민과 함께 모든 것을 다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아직 곳곳에서 경고등이 켜진 상탭니다.

국회법사위원장 배분 문제로 국회법을 다룰 운영위원장 선출과 위원회 구성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또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대표가 과거 행정수도에 비판적 입장을 보여온 것도 부담입니다.

[이준석/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당시/2020년 7월, KBS 더 라이브 : "반대는 아니지만 이게 부동산 대책으로 나온다던지 지금 이전이 안된 기관들은 그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던 것인데 그게 해소됐다고 보기 어려운…."]

이 달을 넘길 경우 점점 대선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세종의사당 논의가 실종될 수 있어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지역의 움직임도 더 빨라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국회법 개정안 상반기 통과 집중 행동…곳곳 경고등
    • 입력 2021-06-15 08:20:45
    • 수정2021-06-15 08:50:43
    뉴스광장(대전)
[앵커]

6월 임시국회 일정이 확정되면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근거인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요구하는 지역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당장 세종시내 곳곳에는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현수막이 걸렸고, 인증샷 릴레이와 함께 국회 1인 시위 등의 범시민 활동도 전개하기로 했습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회법 개정을 위한 최후 방어선으로 여겨지는 이달 말까지 이제 남은 시간은 고작 2주 가량.

내일부터 시작되는 6월 임시국회의 본회의 일정 역시 오는 29일과 다음달 1일 두차례입니다.

이에 따라 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법안 통과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여·야가 모두 당 지도부 선출을 마친 만큼 당초 합의한 대로 이달 안에 국회법을 개정하라는 얘깁니다.

이를 위해 SNS 릴레이 인증샷 캠페인은 물론, 충청권 공동대책위원회 등과 함께 국회 정문앞 1인 시위도 진행합니다.

[김수현/세종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장 :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마지노선이라고 생각을 하고 국회법 개정을 관철시키기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을 세종시민과 함께 모든 것을 다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아직 곳곳에서 경고등이 켜진 상탭니다.

국회법사위원장 배분 문제로 국회법을 다룰 운영위원장 선출과 위원회 구성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또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대표가 과거 행정수도에 비판적 입장을 보여온 것도 부담입니다.

[이준석/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당시/2020년 7월, KBS 더 라이브 : "반대는 아니지만 이게 부동산 대책으로 나온다던지 지금 이전이 안된 기관들은 그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던 것인데 그게 해소됐다고 보기 어려운…."]

이 달을 넘길 경우 점점 대선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세종의사당 논의가 실종될 수 있어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지역의 움직임도 더 빨라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