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우한연구소 박쥐 연구자, 바이러스 유출설 일축
입력 2021.06.15 (09:02) 수정 2021.06.15 (10:26) 국제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전염병 연구 책임자가 코로나19의 연구실 유출설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최고 권위자로 알려진 우한연구소 스정리 박사가 우한 연구소가 코로나19의 유출지라는 의혹을 일축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현지시간 14일 보도했습니다.

스 박사는 코로나19가 우한 연구소에서 유전자 조작을 통해 만들어졌다는 의혹에 대해 "우리 연구소는 유전자 억제 조작을 통해 바이러스의 감염성을 강화하는 연구를 하거나, 협조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자신의 연구는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이종 전염을 연구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스 박사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 우한연구소의 연구원 일부가 아팠다는 미 정부 보고서와 관련해서도 "우한연구소에서 그런 일이 발생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스 박사는 지난 2017년 기존 박쥐 코로나바이러스를 혼합해 인간에게 전염될 수 있는 변종을 만들었다는 논문을 연구소 동료들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中 우한연구소 박쥐 연구자, 바이러스 유출설 일축
    • 입력 2021-06-15 09:02:36
    • 수정2021-06-15 10:26:52
    국제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전염병 연구 책임자가 코로나19의 연구실 유출설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최고 권위자로 알려진 우한연구소 스정리 박사가 우한 연구소가 코로나19의 유출지라는 의혹을 일축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현지시간 14일 보도했습니다.

스 박사는 코로나19가 우한 연구소에서 유전자 조작을 통해 만들어졌다는 의혹에 대해 "우리 연구소는 유전자 억제 조작을 통해 바이러스의 감염성을 강화하는 연구를 하거나, 협조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자신의 연구는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이종 전염을 연구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스 박사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 우한연구소의 연구원 일부가 아팠다는 미 정부 보고서와 관련해서도 "우한연구소에서 그런 일이 발생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스 박사는 지난 2017년 기존 박쥐 코로나바이러스를 혼합해 인간에게 전염될 수 있는 변종을 만들었다는 논문을 연구소 동료들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