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군 女부사관 유족, 오늘 병원서 비공개 참고인 조사
입력 2021.06.15 (09:28) 수정 2021.06.15 (10:26) 정치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 모 중사의 유족이 오늘(15일) 비공개로 참고인 조사를 받습니다.

유족 측 김정환 변호사는 당초 이 중사의 부모가 오늘 국방부 검찰단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계획이었지만, 모친의 건강 문제로 국군수도병원에서 비공개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사건이 지난 1일 국방부 검찰단에 이관된 이후 이 중사 유족이 참고인 조사를 받는 것은 처음입니다.

유족 측은 생전 이 중사에 대한 성추행 및 2차 가해 정황과 상관인 노 모 준위가 이번 사건과 별개로 과거 이 중사를 직접 성추행한 의혹 등 고소 내용을 진술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이 중사가 이번 사건이 벌어지기 약 1년여 전 파견 온 다른 준사관에 의해서도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고, 당시에도 노 준위가 회유 및 은폐 시도를 했다고 유족 측은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족 측은 초기 공군 법무실에서 지정한 국선변호사의 직무유기 혐의 등에 대해서도 검찰단에 적극적인 수사를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공군 女부사관 유족, 오늘 병원서 비공개 참고인 조사
    • 입력 2021-06-15 09:28:21
    • 수정2021-06-15 10:26:50
    정치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 모 중사의 유족이 오늘(15일) 비공개로 참고인 조사를 받습니다.

유족 측 김정환 변호사는 당초 이 중사의 부모가 오늘 국방부 검찰단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계획이었지만, 모친의 건강 문제로 국군수도병원에서 비공개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사건이 지난 1일 국방부 검찰단에 이관된 이후 이 중사 유족이 참고인 조사를 받는 것은 처음입니다.

유족 측은 생전 이 중사에 대한 성추행 및 2차 가해 정황과 상관인 노 모 준위가 이번 사건과 별개로 과거 이 중사를 직접 성추행한 의혹 등 고소 내용을 진술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이 중사가 이번 사건이 벌어지기 약 1년여 전 파견 온 다른 준사관에 의해서도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고, 당시에도 노 준위가 회유 및 은폐 시도를 했다고 유족 측은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족 측은 초기 공군 법무실에서 지정한 국선변호사의 직무유기 혐의 등에 대해서도 검찰단에 적극적인 수사를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