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시, 6.15공동선언 21주년 ‘평화도시 조성 기본계획’ 마련
입력 2021.06.15 (10:05) 수정 2021.06.15 (10:26) 사회
인천시는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인천시 평화도시 조성 기본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이 기본계획은 '세계와 한반도를 잇는 평화도시, 인천'이라는 목표 아래 4대 전략과 4대 원칙, 18개 세부 사업으로 구성됐습니다.

세부 사업에는 남북교류 협력사업 추진과 서해평화 특별기간 운영, 한강 하구 공동 이용, 평화 통일 공감 형성 사업 추진, 서해5도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정을 위한 기반 조성, 황해평화포럼 운영 등이 포함됐습니다.

인천시는 지방정부의 남북교류와 대북사업 시책이 한반도 남북관계 상황에 따라 급격한 기복을 보이는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성 있는 사업 추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인천시는 인천이 남북 화합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중점 추진과제를 마련하고 연도별 추진계획의 이행상황을 점검하며 정책 실효성을 높여나갈 방침입니다.

그러나, 지난해 우리 정부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독자 행사를 열고 소통과 협력을 제안했지만, 북한이 바로 다음 날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공식적인 대화를 단절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시 제공]
  • 인천시, 6.15공동선언 21주년 ‘평화도시 조성 기본계획’ 마련
    • 입력 2021-06-15 10:05:57
    • 수정2021-06-15 10:26:47
    사회
인천시는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인천시 평화도시 조성 기본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이 기본계획은 '세계와 한반도를 잇는 평화도시, 인천'이라는 목표 아래 4대 전략과 4대 원칙, 18개 세부 사업으로 구성됐습니다.

세부 사업에는 남북교류 협력사업 추진과 서해평화 특별기간 운영, 한강 하구 공동 이용, 평화 통일 공감 형성 사업 추진, 서해5도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정을 위한 기반 조성, 황해평화포럼 운영 등이 포함됐습니다.

인천시는 지방정부의 남북교류와 대북사업 시책이 한반도 남북관계 상황에 따라 급격한 기복을 보이는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성 있는 사업 추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인천시는 인천이 남북 화합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중점 추진과제를 마련하고 연도별 추진계획의 이행상황을 점검하며 정책 실효성을 높여나갈 방침입니다.

그러나, 지난해 우리 정부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독자 행사를 열고 소통과 협력을 제안했지만, 북한이 바로 다음 날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공식적인 대화를 단절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