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서울시당 “서울시의회도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해야”
입력 2021.06.15 (11:22) 수정 2021.06.15 (12:41) 사회
정의당 서울시당과 권수정 서울시의원이 서울시의회가 부동산 거래내역에 대한 전수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서울시당과 권수정 서울시의원, 서울지역 42개 노동조합 등은 오늘(15일) 서울시의회 본관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나마 국회는 전수조사라도 진행했는데 서울시의회는 감감무소식”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전 서울시 기조실장 직무대리와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등 서울시도 공직자 부동산 투기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것이 최근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럼에도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차원에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별다른 대책이 나오지 않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110명 서울시의원 전원이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제공동의서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하고 철저한 조사를 의뢰해야 한다”며 “이는 선출직 공직자로서 가져야 할 최소한의 염치이고 책임 있는 모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이들은 서울시의회와 서울시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즉각 실시할 것을 공식적으로 제안하고, 시의원 전수조사를 위해 외부인사 참여가 보장된 특별조사위원회 설치를 촉구했습니다.
  • 정의당 서울시당 “서울시의회도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해야”
    • 입력 2021-06-15 11:22:49
    • 수정2021-06-15 12:41:33
    사회
정의당 서울시당과 권수정 서울시의원이 서울시의회가 부동산 거래내역에 대한 전수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서울시당과 권수정 서울시의원, 서울지역 42개 노동조합 등은 오늘(15일) 서울시의회 본관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나마 국회는 전수조사라도 진행했는데 서울시의회는 감감무소식”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전 서울시 기조실장 직무대리와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등 서울시도 공직자 부동산 투기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것이 최근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럼에도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차원에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별다른 대책이 나오지 않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110명 서울시의원 전원이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제공동의서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하고 철저한 조사를 의뢰해야 한다”며 “이는 선출직 공직자로서 가져야 할 최소한의 염치이고 책임 있는 모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이들은 서울시의회와 서울시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즉각 실시할 것을 공식적으로 제안하고, 시의원 전수조사를 위해 외부인사 참여가 보장된 특별조사위원회 설치를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