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금사자, 강릉고 품에 안긴 날 ‘목동의 밤은 뜨거웠다’
입력 2021.06.15 (11:38) 수정 2021.06.15 (11:45) 스포츠K
제75회 황금사자기는 강릉고의 품에 안겼다.제75회 황금사자기는 강릉고의 품에 안겼다.
결승전에서 강릉고가 우승을 확정하는 순간,  선수들이 모두 뛰어나가고 있다.결승전에서 강릉고가 우승을 확정하는 순간, 선수들이 모두 뛰어나가고 있다.
강릉고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우승 감격을 누리고 있다.강릉고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우승 감격을 누리고 있다.
강릉고는 대구고를 13대 4로 이겼다.강릉고는 대구고를 13대 4로 이겼다.
대구고는 황금사자기 고교야구에서 3번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대구고는 황금사자기 고교야구에서 3번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장 밖에서 기다리던 강릉고 동문들이 팀을 우승으로 이끈 최재호 감독을 축하했다.경기장 밖에서 기다리던 강릉고 동문들이 팀을 우승으로 이끈 최재호 감독을 축하했다.
강릉고 동문들은 우승 주역들을 반갑게 맞이했다.강릉고 동문들은 우승 주역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대회 최우수 선수(MVP) 영광을 차지한 투수 최지민대회 최우수 선수(MVP) 영광을 차지한 투수 최지민

"(김)진욱이는 없지만 '쌍'지민이 있잖아요."

결승전을 앞두고 장성호 KBS 야구 해설위원은 2명의 지민을 언급하며 강릉고의 우세를 점쳤다.

그리고 장 위원의 말대로 강릉고의 우승은 두 명의 지민 '최지민과 엄지민'의 어깨에 의해 이뤄졌다.

강릉고는 어제(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대구고를 13대 4로 크게 이겼다.

1975년 창단 후 강릉고의 사상 첫 황금사자기 우승이었다.

별 중의 별,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는 최지민이 누렸다.

3학년 최지민은 강릉고가 출전한 6경기 중 5경기에 등판해 21과 3분 1이닝 2실점(1자책점), 평균자책점(ERA) 0.42로 고교 야구 최고의 투수로 거듭났다.

결승전에서도 1대 1로 맞선 4회 초 2사 1·3루 위기에 등판해 4와 3분의 1이닝 2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좌완투수 최지민이 선발로 등판한 것은 지난 1일 서울디자인고와 1회전이 유일했다. 당시 7과 3분의 2이닝 9탈삼진, 1실점(비자책)의 역투로 팀의 6대 1 승리에 앞장섰다.

이후에는 불펜에서 소방수 역할을 도맡으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최지민에 이어 두 번째 투수 역할은 친구 엄지민이 해냈다.

준결승까지 4경기에 등판해 10과 3분의 2이닝을 던지며 1승을 따냈다. 뛰어난 제구력을 바탕으로 고비마다 강릉고의 승리를 견인했다.

강릉고는 한때 고교야구의 변방이었지만 최재호 감독(60)이 2016년 팀 지휘봉을 잡은 뒤 분위기가 달라졌다.

최 감독은 2004년 덕수정보고(현 덕수고)를 황금사자기 정상으로 이끄는 등 일찌감치 고교야구의 최고 지도자로 통했다.

올해 황금사자기는 최 감독 개인으로선 통산 9번째 전국 대회 우승이다.

최 감독의 진가는 스카우트 능력에 있다. 강릉고 부임 이후 전국에서 우수 선수를 영입했다.

결승 타점을 올린 정승우는 장안고에서, 추가점을 올린 차동영은 백송고에서 전학 온 선수다. 쐐기 타점의 주인공 허인재는 인천 출신이다.

최 감독은 “전국에서 좋은 선수는 자신의 지역으로 먼저 간다. 강릉고는 나머지 선수 중에서 좋은 선수를 뽑아 훈련으로 키워내는 팀이다. 전국대회 1승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는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든 경기가 어려웠다. 전력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투수와 야수 모두가 잘 해줬다. 함께 하는 야구가 통했다”고 밝혔다.

선수를 모아서 우승했다는 일부의 평가를 일축한 최 감독은 이번 대회 내내 변화무쌍한 용병술과 다양한 작전 야구로 강릉고 전성 시대를 예고했다.
  • 황금사자, 강릉고 품에 안긴 날 ‘목동의 밤은 뜨거웠다’
    • 입력 2021-06-15 11:38:47
    • 수정2021-06-15 11:45:54
    스포츠K
제75회 황금사자기는 강릉고의 품에 안겼다.제75회 황금사자기는 강릉고의 품에 안겼다.
결승전에서 강릉고가 우승을 확정하는 순간,  선수들이 모두 뛰어나가고 있다.결승전에서 강릉고가 우승을 확정하는 순간, 선수들이 모두 뛰어나가고 있다.
강릉고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우승 감격을 누리고 있다.강릉고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우승 감격을 누리고 있다.
강릉고는 대구고를 13대 4로 이겼다.강릉고는 대구고를 13대 4로 이겼다.
대구고는 황금사자기 고교야구에서 3번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대구고는 황금사자기 고교야구에서 3번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장 밖에서 기다리던 강릉고 동문들이 팀을 우승으로 이끈 최재호 감독을 축하했다.경기장 밖에서 기다리던 강릉고 동문들이 팀을 우승으로 이끈 최재호 감독을 축하했다.
강릉고 동문들은 우승 주역들을 반갑게 맞이했다.강릉고 동문들은 우승 주역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대회 최우수 선수(MVP) 영광을 차지한 투수 최지민대회 최우수 선수(MVP) 영광을 차지한 투수 최지민

"(김)진욱이는 없지만 '쌍'지민이 있잖아요."

결승전을 앞두고 장성호 KBS 야구 해설위원은 2명의 지민을 언급하며 강릉고의 우세를 점쳤다.

그리고 장 위원의 말대로 강릉고의 우승은 두 명의 지민 '최지민과 엄지민'의 어깨에 의해 이뤄졌다.

강릉고는 어제(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대구고를 13대 4로 크게 이겼다.

1975년 창단 후 강릉고의 사상 첫 황금사자기 우승이었다.

별 중의 별,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는 최지민이 누렸다.

3학년 최지민은 강릉고가 출전한 6경기 중 5경기에 등판해 21과 3분 1이닝 2실점(1자책점), 평균자책점(ERA) 0.42로 고교 야구 최고의 투수로 거듭났다.

결승전에서도 1대 1로 맞선 4회 초 2사 1·3루 위기에 등판해 4와 3분의 1이닝 2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좌완투수 최지민이 선발로 등판한 것은 지난 1일 서울디자인고와 1회전이 유일했다. 당시 7과 3분의 2이닝 9탈삼진, 1실점(비자책)의 역투로 팀의 6대 1 승리에 앞장섰다.

이후에는 불펜에서 소방수 역할을 도맡으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최지민에 이어 두 번째 투수 역할은 친구 엄지민이 해냈다.

준결승까지 4경기에 등판해 10과 3분의 2이닝을 던지며 1승을 따냈다. 뛰어난 제구력을 바탕으로 고비마다 강릉고의 승리를 견인했다.

강릉고는 한때 고교야구의 변방이었지만 최재호 감독(60)이 2016년 팀 지휘봉을 잡은 뒤 분위기가 달라졌다.

최 감독은 2004년 덕수정보고(현 덕수고)를 황금사자기 정상으로 이끄는 등 일찌감치 고교야구의 최고 지도자로 통했다.

올해 황금사자기는 최 감독 개인으로선 통산 9번째 전국 대회 우승이다.

최 감독의 진가는 스카우트 능력에 있다. 강릉고 부임 이후 전국에서 우수 선수를 영입했다.

결승 타점을 올린 정승우는 장안고에서, 추가점을 올린 차동영은 백송고에서 전학 온 선수다. 쐐기 타점의 주인공 허인재는 인천 출신이다.

최 감독은 “전국에서 좋은 선수는 자신의 지역으로 먼저 간다. 강릉고는 나머지 선수 중에서 좋은 선수를 뽑아 훈련으로 키워내는 팀이다. 전국대회 1승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는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든 경기가 어려웠다. 전력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투수와 야수 모두가 잘 해줬다. 함께 하는 야구가 통했다”고 밝혔다.

선수를 모아서 우승했다는 일부의 평가를 일축한 최 감독은 이번 대회 내내 변화무쌍한 용병술과 다양한 작전 야구로 강릉고 전성 시대를 예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