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검찰 등 10명 소환조사 실시…유족 참고인 조사
입력 2021.06.15 (12:10) 수정 2021.06.15 (19:4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과 관련해 국방부 검찰단이 지금까지의 수사 상황을 일부 설명했습니다.

고 이 중사의 유족들은 오늘 참고인 조사를 받습니다.

보도에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과 관련해 부실수사 의혹을 받는 공군검찰 관계자 등 10명이 소환 조사를 받았습니다.

국방부 검찰단은 최근 피해자 2차 가해 의혹과 관련해 15비행단 부대원 7명, 군검찰 부실수사 의혹과 관련해 20비행단 군검찰 3명을 소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또 공군의 가해자 감싸기 의혹과 관련해 수사관계자와 지휘라인, 사건 관련자 등과의 연관성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거짓말 탐지 검사를 하고, 수사 대상자를 최대 3차례 소환해 진술조서 검증을 벌이고 있습니다.

아울러 20비행단 군사경찰과 공군본부 군사경찰단, 국방통합데이터센터를 압수수색해 수사 관계자들의 업무용 PC와 이메일, 통신자료 등도 분석하고 있습니다.

또 20여 명의 특별감사팀이 공군 지휘부를 비롯한 100여 명에 대해 감찰 조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휘감독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피해자 분리 보호 조치가 적절했는지 등이 조사 대상입니다.

한편 이 중사의 유족은 오늘(15일) 참고인 조사를 받습니다.

유족 측 변호사는 당초 유족이 국방부 검찰단에 출석할 계획이었지만, 모친의 건강 문제로 국군수도병원에서 비공개 조사를 받는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 군검찰 등 10명 소환조사 실시…유족 참고인 조사
    • 입력 2021-06-15 12:10:56
    • 수정2021-06-15 19:45:20
    뉴스 12
[앵커]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과 관련해 국방부 검찰단이 지금까지의 수사 상황을 일부 설명했습니다.

고 이 중사의 유족들은 오늘 참고인 조사를 받습니다.

보도에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과 관련해 부실수사 의혹을 받는 공군검찰 관계자 등 10명이 소환 조사를 받았습니다.

국방부 검찰단은 최근 피해자 2차 가해 의혹과 관련해 15비행단 부대원 7명, 군검찰 부실수사 의혹과 관련해 20비행단 군검찰 3명을 소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또 공군의 가해자 감싸기 의혹과 관련해 수사관계자와 지휘라인, 사건 관련자 등과의 연관성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거짓말 탐지 검사를 하고, 수사 대상자를 최대 3차례 소환해 진술조서 검증을 벌이고 있습니다.

아울러 20비행단 군사경찰과 공군본부 군사경찰단, 국방통합데이터센터를 압수수색해 수사 관계자들의 업무용 PC와 이메일, 통신자료 등도 분석하고 있습니다.

또 20여 명의 특별감사팀이 공군 지휘부를 비롯한 100여 명에 대해 감찰 조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휘감독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피해자 분리 보호 조치가 적절했는지 등이 조사 대상입니다.

한편 이 중사의 유족은 오늘(15일) 참고인 조사를 받습니다.

유족 측 변호사는 당초 유족이 국방부 검찰단에 출석할 계획이었지만, 모친의 건강 문제로 국군수도병원에서 비공개 조사를 받는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