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부 “폭염·생산증가로 올여름 전력수요↑…공급안정에 총력”
입력 2021.06.15 (14:10) 수정 2021.06.15 (14:11) 경제
올여름은 예년보다 덥고, 산업생산이 늘면서 전력수요가 예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만반의 준비를 하기로 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7월5∼9월17일)에 앞서 오늘(15일) 한국전력, 발전5사 등 전력 유관기관과 함께 안정적인 여름철 전력수급 관리를 위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습니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이 자리에서 “올 여름철은 평년보다 무더운 날씨가 전망되고, 최근 국내 경기회복에 따른 산업생산 증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전력수요는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과 살아나는 경제를 뒷받침하려면 어느 때보다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한 뒤 “전력 유관기관은 전력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한 사전준비와 관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주 실장은 전력유관기관은 발전과 계통설비 점검을 하는 한편, 전력수요 의무감축, 태양광 연계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충·방전시간 변경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추가 예비자원을 확보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산업부는 안정적인 전력공급 노력과 함께 에너지 절약 캠페인 전개 등 수요관리도 적극 시행할 계획입니다.

산업부는 다음 달 1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과 대책’을 발표하며 전력수급 대책 기간에 ‘수급종합상황실’도 운영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산업부 “폭염·생산증가로 올여름 전력수요↑…공급안정에 총력”
    • 입력 2021-06-15 14:10:02
    • 수정2021-06-15 14:11:23
    경제
올여름은 예년보다 덥고, 산업생산이 늘면서 전력수요가 예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만반의 준비를 하기로 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7월5∼9월17일)에 앞서 오늘(15일) 한국전력, 발전5사 등 전력 유관기관과 함께 안정적인 여름철 전력수급 관리를 위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습니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이 자리에서 “올 여름철은 평년보다 무더운 날씨가 전망되고, 최근 국내 경기회복에 따른 산업생산 증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전력수요는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과 살아나는 경제를 뒷받침하려면 어느 때보다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한 뒤 “전력 유관기관은 전력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한 사전준비와 관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주 실장은 전력유관기관은 발전과 계통설비 점검을 하는 한편, 전력수요 의무감축, 태양광 연계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충·방전시간 변경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추가 예비자원을 확보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산업부는 안정적인 전력공급 노력과 함께 에너지 절약 캠페인 전개 등 수요관리도 적극 시행할 계획입니다.

산업부는 다음 달 1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과 대책’을 발표하며 전력수급 대책 기간에 ‘수급종합상황실’도 운영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