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의회 301회 정례회 개최…추경예산·조직개편안 등 처리
입력 2021.06.15 (14:46) 수정 2021.06.15 (15:16) 사회
서울시의회는 오늘(15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제301회 정례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추가경정예산과 서울시 조직개편안 등 각종 안건을 처리할 예정입니다.

오늘 개회식 시작으로 내일부터 22일까지 상임위원회별로 소관 실·본부·국의 각종 안건을 심의하고, 23일부터 6일간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운영합니다.

이어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3일간 서울시정과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하고, 마지막 날인 다음 달 2일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회에서 부의된 안건을 처리할 계획입니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10대 서울시의회의 남은 1년은 코로나 19로 침체된 민생을 회복시키고, 새로운 자치분권의 기틀을 닦는 데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청년들이 서울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재정지원과 제도마련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 4조 2,370억 원을 편성해 지난달 25일 시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올해 서울시 본예산(40조 4,124억 원)의 10%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의회 301회 정례회 개최…추경예산·조직개편안 등 처리
    • 입력 2021-06-15 14:46:48
    • 수정2021-06-15 15:16:28
    사회
서울시의회는 오늘(15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제301회 정례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추가경정예산과 서울시 조직개편안 등 각종 안건을 처리할 예정입니다.

오늘 개회식 시작으로 내일부터 22일까지 상임위원회별로 소관 실·본부·국의 각종 안건을 심의하고, 23일부터 6일간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운영합니다.

이어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3일간 서울시정과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하고, 마지막 날인 다음 달 2일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회에서 부의된 안건을 처리할 계획입니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10대 서울시의회의 남은 1년은 코로나 19로 침체된 민생을 회복시키고, 새로운 자치분권의 기틀을 닦는 데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청년들이 서울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재정지원과 제도마련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 4조 2,370억 원을 편성해 지난달 25일 시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올해 서울시 본예산(40조 4,124억 원)의 10%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