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교회의 “사형폐지법안 공동발의해달라”…여야의원 전원에 공문
입력 2021.06.15 (16:05) 수정 2021.06.15 (16:07) 문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는 오늘(15일) 여야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게 사형제도 폐지 특별법 공동발의에 참여해 달라고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주교회의 정평위원장 김선태 주교는 공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과 주교회의 정평위 사형제도폐지소위원회가 지난해 말부터 함께 준비해온 이 법안에 공동발의 의원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호소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 주교는 “대한민국이 완전한 사형제도의 폐지를 통해 어떠한 순간에도 국민의 생명을 존중하는 인권 국가로 거듭나기를 기원하며, 제21대 국회에서 사형제도 폐지 특별법이 국회에서 논의되고 통과될 수 있도록 의원님들의 마음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요청했습니다.

주교회의에 따르면 사형폐지법안은 제15대 국회 때 처음 제출됐습니다. 제16대 국회에서는 의원 155명이, 제17대 국회에서는 175명의 서명으로 사형폐지법안이 발의됐으나 회기 종료와 함께 폐기됐습니다.

마찬가지로 제18대 국회에서 의원 53명이, 제19대 국회에선 의원 172명이 발의한 사형폐지 특별법안이 제안됐으나 의결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교회의 “사형폐지법안 공동발의해달라”…여야의원 전원에 공문
    • 입력 2021-06-15 16:05:45
    • 수정2021-06-15 16:07:05
    문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는 오늘(15일) 여야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게 사형제도 폐지 특별법 공동발의에 참여해 달라고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주교회의 정평위원장 김선태 주교는 공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과 주교회의 정평위 사형제도폐지소위원회가 지난해 말부터 함께 준비해온 이 법안에 공동발의 의원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호소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 주교는 “대한민국이 완전한 사형제도의 폐지를 통해 어떠한 순간에도 국민의 생명을 존중하는 인권 국가로 거듭나기를 기원하며, 제21대 국회에서 사형제도 폐지 특별법이 국회에서 논의되고 통과될 수 있도록 의원님들의 마음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요청했습니다.

주교회의에 따르면 사형폐지법안은 제15대 국회 때 처음 제출됐습니다. 제16대 국회에서는 의원 155명이, 제17대 국회에서는 175명의 서명으로 사형폐지법안이 발의됐으나 회기 종료와 함께 폐기됐습니다.

마찬가지로 제18대 국회에서 의원 53명이, 제19대 국회에선 의원 172명이 발의한 사형폐지 특별법안이 제안됐으나 의결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