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갓세븐 출신 뱀뱀 “‘이게 내 음악’ 보여주고 싶어 솔로 결심”
입력 2021.06.15 (16:49) 연합뉴스
"'이게 뱀뱀이다', '이게 뱀뱀만의 색깔이고 음악이다'를 보여주고 싶어서 솔로를 결심하게 됐어요."

보이그룹 갓세븐 멤버들은 올해 초 각자의 길에 새롭게 들어섰다. 7년간 팀으로 몸담았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각기 새 소속사를 찾아 흩어졌다.

태국인 멤버 뱀뱀은 지난 3월 선미, 박원, 어반자카파 등이 소속된 어비스컴퍼니에 둥지를 틀었다. 그리고 15일 어엿한 솔로 가수로서 첫발을 뗀다.

뱀뱀은 이날 솔로 1집 '리본'(riBBon) 발표를 앞두고 개최한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7년 동안 (갓세븐) 활동을 하면서 많은 분께 저만의 색깔을 좀 더 보여줄 날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계속 있었다"고 설명했다.

갓세븐에서 래퍼 포지션이었던 뱀뱀은 새 앨범에서는 보컬로 매력을 뽐낸다.

"랩 말고 노래를 들려주게 되면 많은 분들이 제 목소리를 좋아하실지 고민도 있었어요. 무대에 일곱 명이 서다가 혼자 하게 되니 어떻게 해야 무대가 비어 보이지 않을지, 저 혼자로도 많은 분들이 에너지를 느낄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어요. 힘들었던 점도 있지만 한 단계 더 성장한 것 같아요."

앨범 이름 '리본'은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와 리본처럼 새롭게 '매듭'을 짓는다는 의미가 함께 담겼다. 그는 "솔로 활동을 하게 되면 꼭 이 콘셉트를 해야겠다고 생각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앨범 수록곡 6곡 가운데 인트로를 제외한 5곡 작사에 참여했다. 타이틀곡인 '리본'과 '에어'(Air), '룩 소 파인'(Look so fine)은 작곡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혼자 하니 제가 움직여야 일도 돌아가기 때문에 새벽까지 작업한 적도 있는데 힘들기보다도 즐거웠어요. 아무리 피곤하고 시간이 늦어도 이 앨범을 작업하는 그 자리가 너무 즐거웠던 것 같아요."

동명의 타이틀곡은 "아침에 들으며 출근하면 조금이나마 기분이 좋아지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는 설명처럼 쉽고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희망적인 가사가 특징이다. 밝은 뱀뱀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곡이다.

솔로 활동을 걱정하는 뱀뱀에게 함께 갓세븐 활동을 했던 유겸과 마크, 진영 등은 '너 자신대로 하라'는 조언을 건넸다고 한다. 뱀뱀은 솔로와 팀 활동의 차이에 대해 "콘셉트와 음악 스타일 외에는 대기실에 있을 때 조금 외로운, 그 정도인 것 같다"며 웃기도 했다.

그는 어린 나이에 한국에 와 연습생 생활을 거쳐 정상급 K팝 그룹 멤버로 활약했다. 고국 태국에서는 각종 광고를 섭렵하는 등 전국민적 인기를 누린다.

솔로 활동은 한국에서 펼치는 새로운 도전인 셈. 그는 최근 잡지 화보 인터뷰에서 "해외 활동도 중요하지만 여기서 제대로 인정받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뱀뱀은 "K팝은 제가 음악을 사랑하게 된 첫 계기였다. K팝으로 춤을 시작했고 가수를 꿈꾼 것도 K팝 때문"이라며 "K팝은 진짜 대단한 음악 장르 중 하나다. 전 세계 사람을 한곳에 모일 수 있게 하는 것이 K팝의 큰 힘"이라고 강조했다.

솔로 뮤지션으로서는 "모든 스타일을 잘 소화할 수 있는 가수가 되면 좋을 것 같다. 단 무조건 신나야 한다"고 했다.

"(그룹 활동을) 7년간 하면서 월드투어도 많이 돌았어요. 콘서트에서는 확실히 신나는 음악이 좋더라고요. 그 맛으로 지금 가수를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어비스컴퍼니 제공]
  • 갓세븐 출신 뱀뱀 “‘이게 내 음악’ 보여주고 싶어 솔로 결심”
    • 입력 2021-06-15 16:49:43
    연합뉴스
"'이게 뱀뱀이다', '이게 뱀뱀만의 색깔이고 음악이다'를 보여주고 싶어서 솔로를 결심하게 됐어요."

보이그룹 갓세븐 멤버들은 올해 초 각자의 길에 새롭게 들어섰다. 7년간 팀으로 몸담았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각기 새 소속사를 찾아 흩어졌다.

태국인 멤버 뱀뱀은 지난 3월 선미, 박원, 어반자카파 등이 소속된 어비스컴퍼니에 둥지를 틀었다. 그리고 15일 어엿한 솔로 가수로서 첫발을 뗀다.

뱀뱀은 이날 솔로 1집 '리본'(riBBon) 발표를 앞두고 개최한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7년 동안 (갓세븐) 활동을 하면서 많은 분께 저만의 색깔을 좀 더 보여줄 날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계속 있었다"고 설명했다.

갓세븐에서 래퍼 포지션이었던 뱀뱀은 새 앨범에서는 보컬로 매력을 뽐낸다.

"랩 말고 노래를 들려주게 되면 많은 분들이 제 목소리를 좋아하실지 고민도 있었어요. 무대에 일곱 명이 서다가 혼자 하게 되니 어떻게 해야 무대가 비어 보이지 않을지, 저 혼자로도 많은 분들이 에너지를 느낄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어요. 힘들었던 점도 있지만 한 단계 더 성장한 것 같아요."

앨범 이름 '리본'은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와 리본처럼 새롭게 '매듭'을 짓는다는 의미가 함께 담겼다. 그는 "솔로 활동을 하게 되면 꼭 이 콘셉트를 해야겠다고 생각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앨범 수록곡 6곡 가운데 인트로를 제외한 5곡 작사에 참여했다. 타이틀곡인 '리본'과 '에어'(Air), '룩 소 파인'(Look so fine)은 작곡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혼자 하니 제가 움직여야 일도 돌아가기 때문에 새벽까지 작업한 적도 있는데 힘들기보다도 즐거웠어요. 아무리 피곤하고 시간이 늦어도 이 앨범을 작업하는 그 자리가 너무 즐거웠던 것 같아요."

동명의 타이틀곡은 "아침에 들으며 출근하면 조금이나마 기분이 좋아지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는 설명처럼 쉽고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희망적인 가사가 특징이다. 밝은 뱀뱀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곡이다.

솔로 활동을 걱정하는 뱀뱀에게 함께 갓세븐 활동을 했던 유겸과 마크, 진영 등은 '너 자신대로 하라'는 조언을 건넸다고 한다. 뱀뱀은 솔로와 팀 활동의 차이에 대해 "콘셉트와 음악 스타일 외에는 대기실에 있을 때 조금 외로운, 그 정도인 것 같다"며 웃기도 했다.

그는 어린 나이에 한국에 와 연습생 생활을 거쳐 정상급 K팝 그룹 멤버로 활약했다. 고국 태국에서는 각종 광고를 섭렵하는 등 전국민적 인기를 누린다.

솔로 활동은 한국에서 펼치는 새로운 도전인 셈. 그는 최근 잡지 화보 인터뷰에서 "해외 활동도 중요하지만 여기서 제대로 인정받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뱀뱀은 "K팝은 제가 음악을 사랑하게 된 첫 계기였다. K팝으로 춤을 시작했고 가수를 꿈꾼 것도 K팝 때문"이라며 "K팝은 진짜 대단한 음악 장르 중 하나다. 전 세계 사람을 한곳에 모일 수 있게 하는 것이 K팝의 큰 힘"이라고 강조했다.

솔로 뮤지션으로서는 "모든 스타일을 잘 소화할 수 있는 가수가 되면 좋을 것 같다. 단 무조건 신나야 한다"고 했다.

"(그룹 활동을) 7년간 하면서 월드투어도 많이 돌았어요. 콘서트에서는 확실히 신나는 음악이 좋더라고요. 그 맛으로 지금 가수를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어비스컴퍼니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